SBS "구리시장 아들 병역 특혜 아니야" 국방부 감사 결과에 "언중위 결정 보고 결정"
상태바
SBS "구리시장 아들 병역 특혜 아니야" 국방부 감사 결과에 "언중위 결정 보고 결정"
안승남 시장 "SBS 보도 가짜뉴스 사과해야"...방심위에 심의 요청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3.08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구리시장 의혹 보도 화면 갈무리.
SBS 구리시장 의혹 보도 화면 갈무리.

[PD저널=이재형 기자] SBS가 제기한 안승남 구리시장 아들 병역 특혜 의혹에 대해 국방부가 ‘특혜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냈다. 국방부 감사 결과에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SBS는 언론중재위원회(언중위) 결정이 나온 뒤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SBS는 지난 1월 27일 8뉴스 <구리시청 3층엔 '시장' 아빠, 2층엔 '군인' 아들> 리포트를 통해 구리사장의 아들이 구리시청에서 상근예비역으로 복무하고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특혜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번 사안을 감찰한 국방부는 보도된 개별 내용을 부인하진 않았지만 특혜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지난 7일 안 시장이 공개한 ‘구리시장의 감사청구서에 대한 민원 회신문‘에 따르면 국방부 지상작전사령부 감찰실은 안 모 이병 보직이 ’인사관리 규정‘에 따라 분류된 것이며 안 이병 외에 다른 병사도 퇴근 시 지역대장이 태워준 사례가 있었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SBS 보도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사과방송을 요구하고 있다. 8일 SBS 앞에선 구리시민이라고 밝힌 시민이 “SBS 가짜뉴스 안승남 구리시장과 구리시민께 공식 사과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8일 서울 SBS 본사 앞에 선 1인 시위 참가자. ⓒPD저널
8일 서울 SBS 본사 앞에 선 1인 시위 참가자. ⓒPD저널

메인뉴스를 통해 안 시장 의혹을 집중 보도했던 SBS는 국방부 감사 결과에 대해서는 별도의 리포트를 내보내지 않았다. 다음주 언중위 결정까지 받아본 뒤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SBS 보도국 관계자는 "국방부는 다른 장병 사례가 있다고 하지만 우리가 1년 내내 구리시 예비군만 지켜보고 기사를 쓸 순 없는 문제"라며 "우리는 나흘간 현장을 지켜보면서 예비군 대장이 다른 장병과 달리 안 이병만 태워주는 것을 보고 특혜 가능성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시청 측은 SBS가 보도한 안 시장 측근 채용 비리 의혹 등 4건에 대해서도 언중위에 제소한 데 이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도 요청할 계획이다. 경찰은 시민단체의 고발로 안승남 시장의 각종 비위 의혹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