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일보 폐간 국민청원에 “언론사 사회적 책임 노력 계기 되길”
상태바
靑, 조선일보 폐간 국민청원에 “언론사 사회적 책임 노력 계기 되길”
'조국 부녀 삽화 논란' 조선일보 폐간 청원에 30만명 이상 동의
청와대 6일 "신문사 폐간은 관련법에 조항이 있으나 적용 매우 제한적"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8.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박수선 기자] 청와대가 ‘조국 부녀 삽화’로 논란을 빚은 <조선일보>의 폐간을 요구한 국민청원에 “신문사 폐간은 관련법에 조항이 있으나 그 적용은 매우 제한적”이라며 “언론사 스스로 내부 통제 시스템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디지털소통센터는 6일 30만명 넘게 동의한 ‘조선일보 폐긴시켜주십시오’ 청원에 이같은 답변글을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렸다.  

청원인은 지난 6월 <조선일보>가 성매매 사건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부녀의 모습을 담은 일러스트를 삽입한 사건을 두고 “전 법무부장관 따님 사진을 그림으로 묘사했다는 걸 보고 분노했다”며 “더 이상 조선일보 행동에 참을 수가 없다”고 <조선일보> 폐간을 청원했다. 

청와대는 <조선일보>가 밝힌 재발방지대책과 한국신문윤리위원회가 해당 기사의 삽화에 대해 신문윤리강령 위반으로 ‘경고’를 결정했다는 사실을 전한 뒤 “신문사 폐간은 관련법에 조항이 있으나, 그 적용은 매우 제한적으로 규정되어 있다”고 했다. 

신문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신문의 발행정지 및 신문의 발행정지 및 등록취소의 심판청구와 직권등록취소를 규정하고 있고 그 권한은 시도지사에게 부여하고 있다.

신문법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신문사가 등록사항을 변경하지 않고 임의로 변경해 발행한 경우, 발행인 등이 결격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3개월의 기간을 정해 발행정지를 명할 수 있다. 또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등록한 경우, 신문 등의 내용이 등록된 발행목적이나 내용을 현저하게 위반한 경우 등일 때 6개월 이내의 기간을 정하여 발행정지를 명하거나 법원에 등록취소의 심판청구를 할 수 있다. 

청와대는 “헌법 제21조와 신문법 제3조는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두텁게 보장하고 있다”며 “다만, 언론에게 타인의 명예나 권리 또는 공중도덕이나 사회윤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는 사회적 책임도 명시하고 있다. 언론은 공익의 대변자로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민주적 여론 형성에 이바지해야 할 공적 임무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청원이 언론사 스스로 내부 통제 시스템 마련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정부도 언론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