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또 출연자 리스크...김선호 하차 결정
상태바
'1박 2일' 또 출연자 리스크...김선호 하차 결정
'1박 2일' 제작진 "촬영분은 최대한 편집...시청자 불편함 최소화 계획"
낙태 종용 의혹 제기된 김선호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 줬다" 사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10.20 13: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박수선 기자] 낙태 종용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가 KBS <1박 2일>에서 하차한다. 

KBS <1박 2일> 시즌4 제작진은 20일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K모 대세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글쓴이가 “이별의 후유증뿐 아니라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 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로,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그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한 배우의 사생활을 폭로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K모 배우’가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선호라는 사실이 드러나자 그가 광고모델로 활동해온 기업들은 발 빠르게 ‘손절’에 나섰고, 주인공을 맡았던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도 줄줄이 취소되는 등 파장이 확산됐다. 

의혹 제기 나흘 만에 공식 입장을 낸 김선호는 의혹을 제기한 글쓴이와 “좋은 감정으로 만났던 사이”였다고 인정하면서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물의를 빚은 출연자 때문에 시즌3를 종영하고 2019년 네 번째 시즌을 시작한 <1박 2일>은 또다시 출연진이 교체되는 상황을 맞이했다. <1박 2일>은 2019년 정준영의 불법촬영물 사건과 김준호 내기 골프 등으로 시즌3를 종영했다.  
 
'김선호 낙태 종영 의혹'을 놓고 하차해야 한다는 요구와 하차에 반대한다는 시청자 의견이 동시에 나왔지만, 김선호가 의혹을 일정 부분 인정한 만큼 제작진도 교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연수 2021-10-20 15:22:53
김준호 내기 골프는 내사 종결로 무혐의입니다
기사 수정해주세요

어덕희 2021-10-26 16:19:07
이제 1박2일 그만 두고 개그콘서트 부활하자 주말 저녁 가족이 모여서 많이 웃고 했으면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