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기자들 ‘임명동의제 폐기' 경영진 규탄 성명 잇달아
상태바
SBS 기자들 ‘임명동의제 폐기' 경영진 규탄 성명 잇달아
입사 3년차 기자들 "임명동의제가 SBS 미래 망칠 것이라는 근거 제시하라"
2008년·2009년 입사 기자들도 "부끄러웠던 시절로 돌아가지 않을 것"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10.2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측의 임명동의제 폐기에 맞서 로비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조합원들. ⓒ언론노조 SBS본부
사측의 임명동의제 폐기에 맞서 로비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조합원들. ⓒ언론노조 SBS본부

[PD저널=김승혁 기자] SBS 무단협 장기화 조짐에 경영진의 임명동의제 폐기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확산되고 있다. 

SBS 노사는 경영진 임명동의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다 지난 3일부터 초유의 무단협 상태에 들어갔다. SBS는 2017년 최대주주, 노조와 임명동의제 도입에 합의하면서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으로서 국내 방송 역사에 없었던 획기적인 조치"라는 의미를 부여했지만, 4년만에 "노조위원장 동의제로 변질됐다"며 단체협약에 명시된 임명동의제 삭제를 노조에 요구했다. 

SBS는 임명동의제 필요성을 강조하는 노조에 "직원들과 회사의 미래를 볼모로 하는 행위"라고 엄포를 놨지만, 보도본부 기자들은 연달아 기수별 성명을 내고 임명동의제 폐기한 사측의 의도를 따졌다.   

입사 3년차인 보도본부 24기 기자들은 지난 20일 내부 전산망에 성명을 올리고 “‘SBS 기자들에게 정권을 도와야한다는 보도지침을 내렸다’는 화끈거리고 부끄러운 수 년 전 헤드라인을 다시 보고 싶지 않다"며 "타사보다 앞서나가는 독보적인 취재를 해온들 그것이 권력과 자본을 향해 있다는 이유로 제지당한다면 SBS 구성원으로, 기자로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영진을 향해 “우리만큼이나 SBS 미래를 걱정한다면 임명동의제가 SBS의 미래를 망칠 것이라는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24기 기자들에 이어 21일에는 2008년, 2009년 입사한 16기, 17기 기자들의 성명이 올라왔다. 

16기 기자들은 “선후배 동료들과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하며 한 걸음씩 길을 만든 여정의 결과 중 하나가 ‘임명동의제가 명시된 단체협약’이었다. 임명동의제는 경영진의 권한인 임명권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며, 경영·영리 활동을 제한하는 장치는 더더욱 아니”라며 “우리는 결코 부끄러웠던 시절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더는 자조 섞인 말로 우리의 현실만 탓하며 뒤돌아 부끄러워하며 후회하지 않기 위해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17기 기자들도 “지난 2015년 정권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는 동료의 펜에 족쇄를 채우고, 정권에 우호적인 기사만을 요구한 당시 회장의 노골적인 보도지침을 우리는 뼈아프게 기억한다”며 “이제 와서 임명동의제를 없애려는 저의는 무엇인가. 사측이 임명동의제의 대의명분을 모를 리 없는데도 ‘이런 제도가 존속한다면 소모적인 분쟁이 반복될 수 있고 회사의 미래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 주장하는 건 무슨 의도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임명동의제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활동이 단 한 차례도 방해받은 사례가 없다는 건 사측도 인정한 바 있다”며 “언론사를 운영하는 사주가 지켜야 할 공적 책무를 잊지 말라. 노조의 정상적인 활동을 시대착오적이라고 낙인찍으며 어쭙잖게 구성원을 갈라치지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지난 5일부터 로비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는 오는 26일 노조 창립 기념일에 '단체협약 되찾자' 문구가 새겨진 사원증을 배포하면서 '행동하는 날'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정형택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장은 21일 노조특보 본부장 편지를 통해 "노동조합이 구성원의 든든한 방패막이 되겠다"며 "23년 전 노동조합을 만들었을 때의 절박함으로 우리의 존엄과 가치, 우리 일터의 미래를 위한 싸움에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