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이 이끄는 예능 성적표 영 신통치 않네
상태바
배우들이 이끄는 예능 성적표 영 신통치 않네
인기 드라마 주역 모인 tvN '해치지 않아'‧'슬기로운 산촌생활'
최지우 전면에 내세운 JTBC '시고르 경양식'은 1%대 시청률
화제성 노렸지만, 익숙한 포맷에 시청자 이목 못 끌어
  • 방연주 대중문화평론가
  • 승인 2021.11.0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트하우스' 빌런 3인방의 본캐 찾기 프로젝트를 표방한 tvN '해치지 않아'
'펜트하우스' 빌런 3인방의 본캐 찾기 프로젝트를 표방한 tvN '해치지 않아'

[PD저널=방연주 대중문화평론가] 배우의 예능 행보가 활발하다. 리얼 버라이어티에서 ‘특별 게스트’로 얼굴도장을 찍으며 화제성을 일으켰다면, 관찰 예능과 여행 예능이 붐이 일면서부터는 ‘고정 출연자’로 나서 시청률을 견인해왔다.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보던 배우들은 예능에 출연해 소탈하거나 ‘허당끼’ 넘치는 모습으로 대중 친화적인 이미지를 얻었다.

날이 갈수록 배우들의 예능행이 이어지고 있지만, 성공은 미지수다. 타 방송사의 인기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들을 대거 섭외해 예능을 제작하는 등 ‘화제성’을 좇는 시도에도 막상 손에 쥔 시청률 성적표는 초라하다. 

SBS 드라마<펜트하우스>가 종영하고, 열풍이 식지 않은 시점에 tvN에서는 <해치지 않아>를 내놓았다. 주요 출연자는 기상천외한 설정으로 매회 시청률 고공행진을 기록한 <펜트하우스>의 남자 주인공이었던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이다.

인기리에 마친 드라마의 후속 예능인 만큼 “악당으로 산 이들의 ‘본캐’를 찾는 리얼리티 예능”이라는 콘셉트를 내세웠다. 워낙 센 캐릭터로 출연한 이들이기에 폐가를 재단장하고, 힐링을 찾아가는 생활에 기대감을 높였다. 더구나 드라마에서 열연을 펼친 김소연, 이지아 비롯해 박기웅, 최예빈 등 <펜트하우스> 출연진이 게스트로 지원 사격했다.

그러나 첫 방송 3.5%(닐슨코리아, 전국)로 시작해 지난 5회 방송은 2.6%로 하락 국면이다. 기존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배우의 출연과 타 방송사 작품의 화제성을 고스란히 이어가겠다는 전략을 펼쳤지만, 미적지근한 반응이다. 

tvN 드라마<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막을 내린 뒤 나영석 PD가 선보인 <슬기로운 산촌생활>도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슬기로운 산촌생활>은 ‘99즈’ 주인공 5인방(김대명, 유연석, 전미도, 정경호, 조정석)의 좌충우돌 우정 여행을 담고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인물을 예능에 재출연시키며 변주한 형태다. 드라마에 같이 출연했던 김해숙, 신현빈이 게스트로 나서며 산촌 생활의 소소한 즐거움을 선보였다.

그러나 <슬기로운 산촌생활>은 그간 나 PD가 비슷하 포맷으로 만든 ‘삼시세끼’ 시리즈가 평균적으로 10%대를 유지한 것과 비교하면 시청률 절반 수준에 그친다. <슬기로운 산촌생활>은 자사의 드라마 IP를 기반으로 예능을 제작해 팬덤을 만족시켰을지 몰라도 기대 이상의 대중적인 파급력까지 얻지 못한 셈이다.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
tvN '슬기로운 산촌생활'

배우와 색다른 조합의 출연자를 결합한 예능도 영 신통치 않다. 지난달 25일 첫 방송된 JTBC<시고르 경양식>은 최저 시청률 1%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시고르 경양식>은 tvN <커피 프렌즈>, <삼시세끼> 출연을 통해 예능의 호흡을 익힌 배우 최지우를 전면에 내세우고, 차인표, 최강창민, 이장우, 이수혁, 조세호 등이 합류해 정통 경양식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베일을 벗은 <시고르 경양식>은 한적한 동네에서 식당 개업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사전에 신청된 시청자 손님을 받아 영업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새로운 얼굴을 볼 수 있었지만, 예능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이 적응하는 모습은 기존 예능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이미 지난 9월에 종영한 JTBC<바라던 바다>도 화려한 출연진의 등장과 달리 시청자의 외면을 받고 퇴장한 바 있다. 김고은, 이동욱, 이지아, 윤종신, 이수현 등의 출연자들은 바닷가에 라이브바를 열었다.

이들은 저마다의 이유로 바닷가를 찾은 손님들에게 음악과 따뜻한 요리를 선사했다. 멋진 풍경을 담은 볼거리, 귀의 즐거움, 그리고 ‘제로웨이스트’, ‘플로깅’ 등 지속가능성의 가치까지 일종의 ‘종합선물세트’ 같은 힐링 예능을 표방했지만, 1%대 시청률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처럼 앞서 언급한 예능 모두 ‘화제성’은 노렸지만, 뚜껑을 열어보면 <삼시세끼>, <윤식당>, <강식당>, <윤스테이> 등 아이템만 다를 뿐 익숙한 포맷이다. 화려한 출연자들이 대거 나와서 예능을 끌고 가고 있지만, 정작 프로그램의 구심점은 ‘반복’과 ‘복제’에 지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