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시청자위원회 “TBS 기초 재원은 광고 아닌 서울시 출연금”  
상태바
TBS 시청자위원회 “TBS 기초 재원은 광고 아닌 서울시 출연금”  
백미숙 TBS 시청자위원장 “‘ 예산 삭감’ 극약 처방 전에 재정적 독립 위한 제도 개선해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11.2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 사옥의 모습. ⓒ김성헌
TBS 사옥의 모습. ⓒ김성헌

[PD저널=박수선 기자] TBS 시청자위원회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TBS 출연금 삭감과 관련해 “상업광고가 아니라 서울시의 출연금이 TBS의 기초 재원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미숙 TBS 시청자위원장은 29일 발행된 사보 '월간 TBS'에 기고한 글에서 “위원회에서 내년도 재정에 관한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나왔다”며 “TBS 출연금을 30% 이상 삭감하겠다는 서울시 발표는 위원회에도 위기의식을 줬다. 출연금 123억원 삭감은 인건비, 행정 송출비 등 고정 비용을 제외하면 프로그램 제작비가 거의 없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재정 자립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내년도 TBS 예산을 123억원 삭감해 언론 탄압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2019년 TBS미디어재단 전환 당시에 불허한 상업광고를 통해 재정을 확보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백미숙 위원장은 방통위가 상업광고를 불허한 이유를 언급하면서 “서울시가 대폭적인 예산 삭감이라는 극약 처방을 내리기 전에 TBS가 재정적으로 독립을 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의논하고, 협력하는 과정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확히 해야 할 것은 서울시민을 위해 만든 공영방송 TBS의 재원이 전적으로 상업광고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것”며 “누가 시장으로 선출되든 서울시 출연금은 공영방송의 기초 재원이 되어야 한다. 이 토대 위에 TBS가 상업광고 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방송으로서 자체 재원을 확보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강택 TBS 대표도 구성원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TBS 구성원들이 문제 해결의 주체로 나서 상업광고 허용에만 국한되어 있는 논의의 수준을 높여야 할 때”라며 “시민사회·학계와 더불어 시민참여형 공영방송의 바람직한 재정 확보 방안을 창의적으로 만들고 관련 여론을 확산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