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검증으로 포장한 가세연 '인권유린' 방송
상태바
조동연 검증으로 포장한 가세연 '인권유린' 방송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사퇴 이후에도 '사생활 캐기'
이혼 과정 구체적으로 보도한 TV조선에 민주당, 사과방송 요구
"사생활 보도 알권리와 무관"..."공인 검증 기준 합의 필요"
  • 장세인 기자
  • 승인 2021.12.07 12:4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화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화면.

[PD저널=장세인 기자]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사생활 논란으로 사퇴한 뒤에도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난도질은 멈추지 않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조동연 전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의 사생활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했고, 조 전 위원장은 임명 이틀만에 사퇴의 뜻을 밝혔다.

가세연이 처음 의혹을 제기한 지난달 30일부터 일주일 동안 내놓은 주장은 공인 검증 범위를 한참 벗어난 내용이었다. 사생활 영역에 해당하는 이혼 과정을 들추고 아들의 이름 등 신상도 공개했다.

가세연이 '충격단독'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하루에 한 개꼴로 올린 영상은 저급한 황색저널리즘에 다름 아니었다. 가세연의 라이브 영상 조회수는 60만회를 넘겼고, 라이브 방송 도중 받은 슈퍼챗으로 일주일(11월 29일~12월 5일) 동안 1600여만 원의 수익을 거뒀다. 가세연은 이 기간 동안 국내 유튜브 슈퍼쳇 순위 1위에 올랐다.      

민주당이 가세연을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하고 조 전 위원장이 "성폭력으로 원치 않은 임신을 한 뒤 출산했다"는 입장을 밝힌 뒤에도 가세연은 '사생활 캐기'를 지속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는 '조동연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고, 김세의 전 기자는 조동연 전 위원장 의혹을 다룬 책을 출간하겠다고 했다.   

가세연의 행태에 '비윤리적 클릭수 올리기', '저질스런 흑색선전'이라는 규탄이 뒤따른다. 

신미희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지금 유튜브와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내용은 정치인의 자질과 전문성 검증이 아니라 명예훼손과 아동학대에 해당된다. 가세연은 사실을 입증하겠다고 하는데 개인의 사생활, 명예, 특히 미성년자인 자녀들에 대한 개인정보까지 노출하는 것은 특정인 비난일 뿐"이라며 “이는 국민의 알권리와는 무관한 반인권적 상업 행태이며 비윤리적 클릭 수 올리기”라고 지적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아무리 공인이고 정치에 몸을 담았다 해도 결혼생활과 관련한 개인사를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만 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며 “저질스런 흑색선전으로 그를 공격한 가세연은 지난 일주일간 슈퍼챗으로만 천 오백만원이 넘는 금액을 벌어들였다. 사람의 인권을 유린하며 돈을 벌어들이는 미디어, 이를 정치적 공세 수단으로 이용한 국민의힘, ‘국민감정’을 운운하며 책임을 방기한 민주당 모두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가세연의 의혹 제기에 편승한  언론과 '국민 감정을 고려해야 한다'며 선을 그은 민주당 인사들도 이런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  

TV조선은 조 전 위원장이 전 남편 사이에서 언제 자녀를 낳았는지, 두 사람이 언제 이혼했는지, 유전자 확인 검사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보도해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심각하게 침해”한 방송에 대해 사과하라는 민주당의 요구를 받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7일 성명을 내고 “말장난 낚시를 던져 ‘돈 쓰는 독자’를 꿰는 데 혈안인 몇몇 개인 매체의 주장에 기댄 보도는 당장 멈춰야 한다”며 “독자를 이리저리 들쑤셔 ‘2차 가해 덫’에 빠뜨리는 몇몇 언론과 “브로치” 운운하는 정치권은 성평등 교육 체계부터 마련할 일“이라며 자중자애를 당부했다.

'국민 알권리'라는 명분으로 공인의 사생활까지 파헤치는 보도가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선 검증의 대상과 범위에 대한 기준을 수립하는 게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준웅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한국 사회가 정치인에 요구하는 도덕성을 보면, 공인에 대한 명예훼손이나 프라이버시 보호권을 굉장히 낮게 인정하는 정치문화에 속한다"며 "정치인의 인격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가에 대한 최소한의 합의가 없기 때문인데, 논의를 통해 합의점을 찾고 규범체계를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세연 2021-12-08 11:39:22
정신병자 집단 가세연~
장죄원이 깝치다 지 아새끼 때문에 ㅈ되듯 너도 그럴꺼야~

김상중 2021-12-07 14:07:57
강간범 옹호하네 ㅋㅋㅋㅋ

widurnf 2021-12-07 13:42:01
기사에 가세연 반론 정도는 있어야 되는거 아닌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