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이 폭로한 'MB 국정원'의 MBC 사찰...노조 ”끔찍한 방송장악 재현 안돼"
상태바
'PD수첩'이 폭로한 'MB 국정원'의 MBC 사찰...노조 ”끔찍한 방송장악 재현 안돼"
‘PD수첩’,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MBC 언론인 등 불법사찰 문건 152건 공개
언론노조 MBC본부, “과거의 끔찍한 경험들, 최근들어 데자뷰처럼 자꾸 반복”
  • 장세인 기자
  • 승인 2022.02.09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PD수첩' 8일자 방송화면 갈무리.
MBC 'PD수첩' 8일자 방송화면 갈무리.

[PD저널=장세인 기자]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자행된 MBC 장악의 실체를 폭로한 <PD수첩> '국정원과 언론장악' 편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이하 MBC 본부)가 "다시는 재현되어선 안 될 국가의 추악한 범죄"라는 평가와 함께 정치권에 "국정원을 동원한 과거의 끔찍한 방송장악과 언론인 사찰은 결코 또 다시 재현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요구했다.  

지난 8일 <PD수첩>은 '국정원과 언론장악' 편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PD수첩> 제작진을 비롯해 MBC 출연진까지 언급한 불법사찰 문건 152건을 확보해 방송했다.

방송에서 공개된 문건은 대법원이 2020년 11월 ‘사찰 피해 당사자가 요구할 경우 국정원은 해당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리면서 당시 사찰을 당한 언론인들이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직접 받아낸 6~12년 전 문건들이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정재홍 당시 <PD수첩> 작가에 대한 국정원의 문건 '(대공) MBC PD수첩 정재홍 작가 물의행태 대공차원 검토 필요'에는 정 작가의 <PD수첩> 대표작인 ‘계룡대 9억 원대 군납비리 의혹’, ‘검사와 스폰서 3부작’, ‘4대강 수심 6미터의 비밀’ 등을 언급하며 “대공 차원의 내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MBC본부는 9일 성명을 내고 “국정원의 MBC 장악은 시작부터 끝까지 ‘종북 몰이’였다. 남북 관련 프로그램을 제작하거나 북한에 대한 견해를 밝힌 적 없는 기자와 PD들을 일제히 종북 세력으로 규정하고, 댓글부대를 동원해 대대적인 인터넷 여론전을 펼친 사실이 문건 곳곳에서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4대강 사업의 환경적 영향을 지적해도 ‘종북’, 대기업 해고 노동자의 삶을 조명해도 ‘종북’,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비판해도 ‘종북’, 검사 비리를 고발해도 ‘종북’이라 몰았다”면서 “대놓고 MBC 내 ‘종북 기자, 종북 피디 리스트’를 작성하는가 하면 경영진이 PD수첩의 한 PD를 부서 밖으로 쫓아내자 ‘종북세력 수괴 제거’라는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하기도 했다"고 했다.

MBC본부는 국정원 문서 중 MBC 언론인에 대한 사이버 해킹 정황이 의심되는 문건 '주요인사 사찰 의혹 관련 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지금이라도 수사에 착수하기를 촉구했다. 문서에는 'MBC PD수첩 최승호 PD 등 민간인 다수에 대해 사이버 점거를 시도, 일부 성공한 정황 확인‘이라고 적혀있었으며 대상자 목록에는 최승호 PD 이름이, <붙임> 자료에는 실제 최PD의 일상이 하루 단위로 나눠 보고되어 있었다.

국정원 공개 문서에 정보공개청구 대상자 외의 등장인물 이름은 지워져 있어 한계가 있다는 점을 짚으면서 노조는 "그러나 실제 사이버 해킹이 시도됐고, 심지어 일부 성공을 했다면 이는 지금이라도 수사를 통해 진실을 파헤쳐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이 이뤄져야할 부분이다”라고 주장했다.

 MBC본부는 이어 “우리는 정권을 잡은 권력이 언론과 방송을 장악하겠다고 마음먹었을 때 민주주의 국가가 한순간에 어디까지 추락하고 추악해질 수 있는지를 이미 생생하게 경험했다. 그런데 과거의 끔찍한 경험들이 마치 데자뷰처럼 스치게 되는 순간들이 최근들어 자꾸 반복되고 있다”며 현재 대선 국면에서 정치권의 언론 탄압 행태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도 치르기 전에 벌써부터 언론의 자유와 언론사 알기를 이토록 하찮게 여기는 후보와 후보 배우자는 지금껏 어디에서도 본 적이 없다. 그 어떠한 형태로든 언론을 장악하려는 시도는 민주주의의 후퇴를 불러올 뿐이다. 이러한 경험은 우리 국민에게 그저 쓰라린 과거의 역사로만 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