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연 대법관, 대장동 의혹 부인...한국일보 “'그분' 정체 혼미..검찰 수사로 밝혀야" 
상태바
조재연 대법관, 대장동 의혹 부인...한국일보 “'그분' 정체 혼미..검찰 수사로 밝혀야" 
'대장동 그분'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 기자회견 자청해 "김만배와 일면식도 없어"
조선일보 "대장동 사건, 이 후보와 김만배씨 일당이 책임져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2.02.2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관련 녹취록 속에 등장하는 '그분'으로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조 대법관은 '그분'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관련 녹취록 속에 등장하는 '그분'으로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조 대법관은 '그분'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정영학 녹취록’에서 ‘그분’으로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이 이례적으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고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정영학 녹취록’에 현직 대법관의 실명이 언급됐다고 보도한 <한국일보>는 의혹 규명을 위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조재연 대법관은 23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공개 토론회에서 현직 대법관 성명을 거론한 일은 유례가 없었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면서 “김씨와 공적으로나 사적으로 단 한번도 만난 일이 없다”고 말했다. 

딸이 수원의 김씨 소유 아파트를 받았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저나 제 가족, 친인척 중에서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이 없다. 주민등록등본 등 어느 기관에서 요청하면 즉시 응하겠다”며 관련 의혹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만배씨와 정영학 회계사 사이에 오간 대화에서 현직 대법원의 실명이 언급됐다고 보도한 <한국일보>는 24일자 10면 <‘그분’ 의혹 조재연 “수원 사는 딸 없어…김만배와 통화한 적도 없다”>에서 조 대법관의 회견 내용을 전한 뒤 사설을 통해 진상규명을 위한 검찰의 수사를 요구했다. 

<한국일보>는 사설에서 “‘대장동 그분’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조 대법관이 연관성을 부인함으로써 그 분의 정체는 더욱 혼미해졌다”며 “더 이상 혼란이 없도록 검찰수사를 통해 대장동 그 분의 실체와 조 대법관의 연루의혹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분을 둘러싼 논란은 애초 검찰의 어정쩡한 태도가 문제였다”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녹취록 다른 부분에 등장하는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다’며 이재명 후보를 향하던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천하동인 1호의 절반은 그분 것’이라며 김만배씨가 언급한 대장동 비리의 몸통에 대해서는 추가로 규명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국일보>는 “검찰은 ‘김만배를 비롯한 대장동 사건 그 누구와도 일면식이 없다’는 조 대법관이 왜 대장동 대화에 등장하는지부터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양측(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수사 단서에 불과한 녹취록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표현만 발췌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녹취록을 이용하는 정치권을 비판했다. 

한국일보 2월 24일자 사설
한국일보 2월 24일자 사설

 24일자 신문들은 녹취록을 자의적으로 해석, 왜곡한 정치권의 책임을 따졌다.  

<서울신문>은 사설에서 이재명 후보가 지난 21일 TV토론 도중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죽어’ 등의 대장동 녹취록의 일부 발언이 적힌 패널을 꺼내 읽은 점을 짚으면서 “제시된 단어들만 보면 윤 후보와 김씨가 상당한 유착관계에 있는 것처럼 읽힌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해당 문장 앞뒤에 있는 부분들까지 함께 공개한 내용을 보면 이 후보의 주장과는 사뭇 다르다”며 “윤석열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관을 비참하게 해 판사들이 윤석열을 싫어하니 윤석열 검찰의 영장이 들어오면 기각될 것이란 의미로 해석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했다.  

<서울신문>은 “이 후보 측 공격에 윤 후보가 녹취록 중 ‘이재명 게이트’란 김만배씨 언급을 앞세워 맞대응한 것도 적절치 않다.‘녹취록 해당 언급은 2020년 10월의 대화가 기록된 것이라고 모 월간지가 캡쳐본을 공개했다.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기 훨씬 전으로 김만배씨의 이재명 게이트 발언을 대장동 의혹과 관련짓는 것은 섣부른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은 ‘그분’ 논란에 대해서도 “대장동 녹취록은 김만배씨 측도 시인했듯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니거나 부풀려졌다”며 “이들이 나눈 대화 자체의 신빙성이 의심받는 마당에 앞뒤 맥락 무시하고 일부 문장만 뽑아내 상대를 공격하는 것은 비열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중앙일보>도 사설에서 “여야가 대선을 앞두고 녹취록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정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짚은 뒤 “이런 상황은 검찰의 한심한 수사 탓이 크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의 비판 대상은 민주당에 쏠렸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대장동 사건은 이 후보와 김만배씨 일당이 책임을 져야 하는 일이다. 그런데도 민주당과 이 후보는 녹취록을 왜곡까지 해 대장동 사건이 ‘윤석열 게이트’라고 한다“며 ”그런 방법으로 선거에서 득을 볼 수는 있겠지만 흑이 백으로 바뀌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