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 결렬 책임 공방...조선일보 “안철수 여론조사 제안 상식 벗어나”
상태바
야권 단일화 결렬 책임 공방...조선일보 “안철수 여론조사 제안 상식 벗어나”
윤석열, 협상 일지까지 공개하며 안철수 후보 책임 부각
한겨레 "국민의힘 ‘정리해서 못하면 깐다’ 파일 제목, 협상 진정성에 의구심"
조선 "인수위 공동운영 등 거의 합의 이뤄져...결렬 진짜 이유 무엇인지 의아"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2.02.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의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간의 단일화 협상이 결렬 수순을 밟고 있다. 28일 대다수 아침신문은 두 후보의 ‘책임 떠넘기기’ 태도를 비판한 가운데  <조선일보>는 안철수 후보가 제안한 여론조사 방식이 상식을 벗어난 것이었다며 안 후보 쪽에 결렬의 책임을 물었다. 
   
윤석열 후보는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양쪽 대리인이 만나 진지한 단일화 협상을 이어왔는데, 오늘 아침 9시 단일화 결렬 통보를 최종적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해온 내용을 듣고 별반 차이가 없어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선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되는 28일 전날에 단일화 협상이 결렬되면서 3월 9일 대선은 4자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는 관측이 많다. 

양측은 단일화 결렬의 책임을 놓고 ‘네 탓’ 공방을 벌였다. <동아일보>는 5면 <尹 “단일화 합의, 결렬이유 몰라”... 安 “尹측 고려가치 없는 제안”>에서 “3‧9대선 막판 최대 변수로 떠올랐던 야권 후보 단일화가 27일 사실상 결렬 수순을 밟게 되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며 진실 공방을 벌였다”며 “대선을 열흘 앞둔 이날 양측이 폭로전에 가까운 공방을 주고받으면서 선거 막판 판세가 다시 출렁이고 있다”고 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안 후보 측이 제안한 여론조사 경선과 관련해 윤 후보 측은 “전권 대리인 협의 과정에서 여론조사 얘기는 나온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안 후보 측은 “협상 테이블에 올렸는데 없었다고 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장제원 의원과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의 전권 부여와 관련해서도 윤 후보는 “두 사람 모두 후보에게 전권을 부여받았다”는 입장인 반면 안 후보는 “우리 쪽에 전권 개념은 없었다”고 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 과정에서 이례적으로 비공개 협상 일지와 안 후보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까지 공개해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동아일보 2월 28일자 5면 기사.
동아일보 2월 28일자 5면 기사.

<한겨레>는 3면 <“못하면 깐다”는 협상일지, 진정성 의문 ‘윤핵관’ 장제원 전권대리 드러나 논란>에서 “국민의힘이 언론에 공개한 파일 제목이 ‘정리해서 못하면 깐다’고 돼 있었던 점이 드러나 협상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된다”며 “협상을 벌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미 협상이 깨질 것에 대비해 결렬 책임을 떠안지 않으려고 미리 대비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사설에서 “핵심은 이번 단일화 협상이 안 후보가 윤 후보 쪽이 수용하기 어려운 ‘국민 경선 방식의 여론조사’를 갑가지 제안한데다, 지지율을 따라 오락가락한 윤 후보쪽의 불성실한 협상 태도 탓에 타결이 쉽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왔다는 사실”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특히 지난 25일 티브이 토론회에서 안 후보가 단일화에 관련해 ‘이미 다 결렬됐다고 선언을 했다’고 선을 그었는데도 윤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그동안의 물밑 협상 내용까지 사시콜콜 공개한 것은 정치 도의에 어긋난다”고 꼬집었다.

<조선일보>는 결렬 책임의 무게를 안 후보 쪽에 뒀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협상이 뻐그러진 외견상 이유는 안 후보가 제안한 여론조사 방식을 윤 후보가 수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현재 윤 후보와 안 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은 3배 내지 4배 차이가 난다. 안 후보가 여론조사로 윤 후보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여당 후보 지지자들의 역선택밖에 없는데 누가 봐도 상식을 벗어난 후보결정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측은 협상 과정에서 안 후보 측이 요구하던 국정 철학과 비전을 받아들이기로 했고 인수위 공동 운영과 안 후보 측의 내각 참여도 거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하고 있다. 그런데도 협상이 결렬된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의아하다”고 했다.   

<서울신문>은 사설에서 “투표를 불과 몇 시간 앞둔 8일 밤이라도 단일화 합의가 이루어지지 말라는 법은 없다. 다만 ‘단일화 염증’이 대선판을 점령한 상황에서 막판 합의를 이끌어 낸들 지지자에게 주는 감동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며 “철저하게 이기적 판단에 따라 단일화를 내놓고 뒤집어 국민의 정치불신을 심화시킨 두 후보의 행태가 안타깝다”고 했다. 

<경향신문>도 사설에서 “협상이 무산 수순에 이른 것은 논의의 선후가 뒤바뀌었기 때문”이라며 “단일화 승리할 경우 어떤 국가를 만들 것인지 그 비전에 먼저 합의했어야 했다. 하지만 이런 부분 없이 양측은 저열한 감정싸움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감정 대립은 국민의 피로감과 정치혐오만 키웠다”며 “후보들은 남은 기간이라도 네거티브 등 비생산적 공방을 자제하고 정책‧비전 경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