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세월호 기록물 총망라한 '세월호 사실과 기록' 사이트 공개
상태바
뉴스타파, 세월호 기록물 총망라한 '세월호 사실과 기록' 사이트 공개
세월호 17시간 10분의 침몰 과정 구성...사참위 등 9개 기관 6639건 자료 아카이브
  • 엄재희 기자
  • 승인 2022.04.1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사실과 기록' 사이트 갈무리
'세월호, 사실과 기록' 사이트 갈무리

[PD저널=엄재희 기자] <뉴스타파>가 세월호 참사 8주기를 앞두고 세월호 참사 기록물을 총망라한 '세월호 참사 팩트체킹 시스템'  <세월호, 사실과 기록> 사이트를 15일 열었다.

<뉴스타파>는 "세월호 참사 8주기를 맞았지만 우리는 아직도 ‘사회적으로 공인된 진실’을 확립하지 못했다. 그렇다고 세월호 참사가 완전한 미지의 영역이거나 영원한 의혹의 대상인 것은 아니다"며 "그동안 취재 과정에서 수집한 기록물을 토대로 사이트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세월호, 사실과 기록>는 '시청각 타임라인' '데이터 아카이브' '의문과 팩트' 세 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시청각 타임라인’ 카테고리는 단원고 학생들이 인천항 여객터미널에 도착한 2014년 4월 15일 오후 5시 30분부터 세월호가 뱃머리 일부만 남기고 침몰한 직후인 4월 16일 오전 10시 40분까지 총 17시간 10분 동안 일어난 일을 담았다.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단원고 학생들의 핸드폰, 해경의 촬영 영상 및 승객들의 신고 음성, 해경의 문자상황보고 내역 등 772GB에 이르는 디지털 자료를 시간 순으로 배열해 세월호 참사 당일의 과정을 기록했다. 특히, 실제 시각과 엄밀하게 동기화시켜 당시 승객 구조와 관련해 벌어진 상황들의 선후관계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참사 이후 8년에 걸쳐 이뤄진 진상규명 관련 자료를 모은 ‘데이터 아카이브’는 <뉴스타파>가 참사 이후 탐시취재 과정에서 입수한 공식 기록 6639건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검경 합동수사본부 △국회 국정조사 특위 △감사원 △해양안전심판원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 △세월호 특별검사 등 9개 기관이 생산한 자료로, 모든 데이터는 다운로드할 수 있다.

‘의문과 팩트’ 카테고리는 세월호 참사 관련해 제기됐던 다양한 의문과 논란들에 대한 팩트체크 결과물을 Q&A 형식으로 정리했다.

<세월호, 사실과 기록>은 한국언론학회와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팩트체크센터가 공동 주관한 ‘팩트체킹 시스템 개발 지원 사업’의 지원으로 1년여의 개발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

<뉴스타파>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구성되는 진실은 없다”며 "앞으로도 국민적 아픔이었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