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눈높이‧시대적 요구 반영한 어린이 프로그램들
상태바
아이들 눈높이‧시대적 요구 반영한 어린이 프로그램들
KBS ‘아기싱어’ 차세대 국민동요 창작무대 펼쳐, EBS ‘딩동댕 유치원’ 전면 개편하며 다양성 강조하는 새 캐릭터 등장
“변화하는 시대에 비해 여전히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인 어린이 콘텐츠... 아이들과 부모가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다양성을 담아내야”
  • 장세인 기자
  • 승인 2022.05.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국민동요 프로젝트 '아기싱어' 방송화면 갈무리.
KBS 국민동요 프로젝트 '아기싱어' 방송화면 갈무리.

[PD저널=장세인 기자] 어린이날100주년인 올해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에도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어른의 시선이 아닌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동요가 탄생했고, 유아 프로그램에선 다양성을 반영한 캐릭터가 등장했다. 

오는 14일 막을 내리는 KBS <아기싱어>(10부작)는 요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동요를 선물하기 위해 추진한 ‘국민동요 프로젝트’다. MC 김숙과 문세윤이 원장으로 있는 '동요 유치원'에서 정재형, 장윤주, 이석훈, 기리보이, 이무진 등 5명이 음악 선생님으로 나섰다. 2세부터 7세까지 평균연령 6.21세인 14명의 어린이들은 ‘아기싱어’로 분했다. 

지난 7일 100번째 어린이날 특집으로 마련한 신곡 창작동요 발표회에선 음악선생님이 만들고 '아기싱어들'이 완성한 창작동요가 공개됐다. 

 이무진은 자신의 히트곡 <신호등>과 '찰떡궁합'인 <횡단보도>를 내놨는데, "선생님이 연주해 주시던 피아노 닮아있는 차도 위의 인도라지요"라는 가사에는 아이들의 시선이 담겼다.

장윤주가 프로듀싱한 <씨앗의 여행> 제목은 “작은 씨앗은 어떻게 지내고 있나요? 보이지 않아요”라는 가사를 듣고 아기싱어 중 한 명인 소이가 지어줬다. 정재형은 아기싱어 다니엘라와의 대화에서 영감을 받아 아빠와 ‘더벅머리로 팬티입고 과자를 먹는’ 주말 아침 이야기를 노래로 만들었다.  <아기싱어>에서 만든 다섯 곡의 동요는 누리과정 교육 계획안에 등재되어 전국의 수많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배우게 될 예정이다.

KBS 국민동요 프로젝트 '아기싱어' 방송화면 갈무리.
KBS 국민동요 프로젝트 '아기싱어' 방송화면 갈무리.

박지은 <아기싱어> PD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조연출로 아이들을 지켜보며 새로운 동요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한다.

박지은 PD는 “유치원 선생님들과 부모님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이들은 7살만 돼도 동요가 아기들 노래라며 대중가요를 찾는다고 한다"며 “유튜브 등 콘텐츠가 범람하는 시대에 (아이들이) 대중문화를 빨리 접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지만, 아이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고 건전한 내용의 가사가 담긴 노래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공훈 대중문화평론가는 “그동안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어른의 춤과 노래를 흉내 내는 장면을 흔하게 볼 수 있었다. <아기싱어>는 이런 대중문화 환경을 정화시키고 어린이 정서발달 과정에 맞는 동요를 보급하는 데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했다.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딩동댕 유치원>에서는 지난 2일부터 '새로운 친구들'이 등장했다. 

남미 다문화 가정에서 자란 소녀 ‘마리’, 장애로 휠체어를 타는 소년 ‘하늘’은 세상의 다양성을 반영해 새롭게 결합한 친구들이다. 운동도 먹기도 놀기도 1등인 체육 소녀 ‘하리’와 책 읽는 것을 제일 좋아하는 문학소년 ‘조아’는 고정된 성역할에서 벗어난 캐릭터다. 버림받은 아픔이 있는 유기견도 '댕구'도 출연한다. 

이지현 <딩동댕 유치원> PD는 “요즘 아이들의 정신연령이 높아져서 4~5세 아이를 대상으로 했던 프로그램들은 유치하다며 많이 보지 않는다. 아예 6~7세 대상으로 시청타깃을 바꾸고 변화된 정서적 흐름에 맞춰 경제, 다양성 등 다루는 이야기들의 범위의 폭을 넓혀보자는 취지에서 더 입체적이고 주체적인 다양한 캐릭터들과 이야기들을 담았다"며 "하반기에는 프리퀄처럼 내면의 이야기들을 캐릭터별 드라마로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게시판에 한 어머님이 ‘아이가 갑자기 잘 걷지 못하며 장애판정을 받아 유치원에 못 가고 치료를 받고 있는데, 하늘이를 보고 쟤도 걷지는 못해도 유치원 생활을 잘 한다는 말을 하더라’ 라는 글을 남겨주셨다. 여러 사람이 더불어 사는 세상이라는 것을 보여주면서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틀어줄 수 있는, 교육공영방송의 역할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EBS '딩동댕 유치원' 방송화면 갈무리.
EBS '딩동댕 유치원' 방송화면 갈무리.

아이들의 눈높이를 고려하고 현실적인 사회의 모습을 담아내려는 제작방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변화라는 평가가 나온다.  

장민지 경남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는 “다양한 가족의 형태, 국적, 구성원의 역할 등 시대는 변했는데 우리나라 애니메이션이나 완구를 보면 아직도 굉장히 보수적이고 여전히 가부장적이거나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를 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미디어가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다문화 가정의 아이 피부색, 성격 표현 등에 있어 더 깊이 고려해야 한다. 무엇보다 해당 콘텐츠들을 아이들이 정말 소비하는지에 주목해 긍정적인 변화가 아이들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