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방송 제작지원 종편까지 확대...맞춤형TV 보급 방식 개선
상태바
장애인방송 제작지원 종편까지 확대...맞춤형TV 보급 방식 개선
방통위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종합계획' 세부추진계획 발표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2.05.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세부시행계획 인포그래픽.  ©방송통신위원회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세부시행계획 인포그래픽. ©방송통신위원회

[PD저널=박수선 기자] 소외계층의 미디어 접근권 보장을 위해 비실시간방송(VOD) 자막방송·화면해설방송 제작지원 대상을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까지 확대하고, 시각·청각장애인용 맞춤형TV 보급이 개별 지원 방식으로 개선된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지난해 수립한 ‘소외계층 미디어 포용 종합계획’(5개년 계획)에 따른 2022년 세부추진계획을 11일 발표했다. 

세부추진계획은 △콘텐츠 제작 △접근성 보장 △디지털 신기술 혁신 △기반 조성 등 4개 추진과제에 걸쳐 13개 세부내용으로 구성됐다. 예산은 전년도보다 27.5% 늘어난 162억 6800만원을 투입한다.   

먼저 한국수어방송 편성비율은 장애인고시를 개정해 의무편성비율을 5%에서 7%로 늘리고, 화면해설방송 재방송 편성비율은 30%에서 25%로 축소된다. 

지상파를 대상으로 했던 비실시간방송의 자막방송, 화면해설방송 제작지원도 올해 종편까지 확대된다. 

지난해까지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보급한 시각·청각장애인용 맞춤형TV는 올해부터 전체 시각·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확대 보급한다. 방통위는 2021년 기준으로 33.8%(22만 4498명)인 누적보급률의 목표를 35%로 설정했다. 지원TV 보급도 기존일괄 방식에서 이용권 제공 등을 통해 개별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변경하기로 했다. 

재난재해 정보를 손쉽게 받아볼 수 있도록 맞춤형 재난정보전달서비스 플랫폼 기술 개발에 착수하고, 청각장애인을 위해 AI(인공지능) 기반의 아바타수어 생성시스템도 개발한다. 2019년부터 추진해온 음성-자막변화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청각장애인 3500여 명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장애인단체가 직접 참여하는 ‘품질평가단’을 통해 장애인방송 품질평가제도 방안도 마련한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소외계층의 미디어 접근권 보장은 포용적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중요한 정책적 과제”라며 “장애인방송 제작지원 매체를 확대해 나가는 한편, 새로운 디지털 기술 이용과 미디어 활용도를 높여나감으로써 소외계층의 디지털격차를 해소하고 국민과 동행하는 디지털 미디어 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