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포털 신뢰성 제고' 전문가 협의체 가동
상태바
방통위, '포털 신뢰성 제고' 전문가 협의체 가동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투명성 강화' 국정과제 이행 방안 마련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2.05.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PD저널=박수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포털뉴스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한 협의체'(이하‘협의체’)를 구성하고 포털 뉴스 개선 방안 논의에 착수했다.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과 투명성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는 미디어·법학 등 관련분야 전문가와 관계 부처로 구성된다. 약 6개월간 운영될 예정인데, 협의체에 참여하는 위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2021년 기준 포털 뉴스 이용률은 무려 79.2%에 달하지만, 포털의 뉴스 배열, 확증 편향 등에 대한 우려도 끊임없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언론개혁 법안의 하나로 포털의 추천·배열을 제한하고 각 언론사 홈페이지를 통해 뉴스를 열람(아웃링크)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윤석열 정부도 비슷한 문제의식에서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투명성’을 국정과제로 제시하면서 “추천 알고리즘으로 인한 확증편향적 미디어 소비 등의 해결을 위해 기사‧동영상 배열에 대한 책임성‧신뢰성을 제고하겠다. 포털의 뉴스서비스 제공 방식과 절차의 투명성을 높이고, 미디어 플랫폼의 이용자 권익 보호를 위해 불만처리 체계 및 러티러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투명성 강화' 과제의 이행방안으로,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투명성 방안, 알고리즘 추천 개선방안 등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방통위는 "이용자의 편리함과 권익을 보장하면서도, 균형 잡힌 여론 형성을 위한 정책방안 마련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국정과제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구성·운영에 관한 투명화 방안, 확증 편향을 유발하는 알고리즘 추천 등의 개선 방안을 논의하여 포털이 본연의 기능인 뉴스 매개자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뉴스 서비스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의체는 전문가 논의를 바탕으로 정책 방안을 마련하면서 관련 업계, 이용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도 수렴해나갈 예정이다.

이날 협의체 출범식에서 안형환 방통위 부위원장은 “이번 협의체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성 등 포털 뉴스의 긍정적 기능을 살리되, 포털이 뉴스 매개자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균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건전한 언론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바람직한 정책방향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