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검증 보도 6% 불과...소수정당 외면 여전"
상태바
"지방선거 검증 보도 6% 불과...소수정당 외면 여전"
2022 지방선거보도 민주언론시민연합 감시단, “지방선거보도 중 87%는 정책 검증 없어”
  • 장세인 기자
  • 승인 2022.05.3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주 차 지방선거 보도 주제 분류와 정책 보도 여부. ©민주언론시민연합
5월 3주 차 지방선거 보도 주제 분류와 정책 보도 여부. ©민주언론시민연합

[PD저널=장세인 기자]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의 정책과 공약을 언급한 보도 87%가량은 후보자의 발언을 '받아쓰기'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수정당 후보만 집중적으로 다룬 기사는 1%로, 언론의 소수정당 외면 현상도 여전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이 구성한 2022 지방선거보도 감시단은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6개 종합일간지(경향신문·동아일보·조선일보·중앙일보·한겨레신문·한국일보), 2개 경제일간지(매일경제·한국경제) 지면 선거보도를 분석한 3차 신문모니터보고서를 30일 발표했다.

지방선거를 주요하게 다룬 기사 248건의 주제를 분석한 결과, ‘정책·공약’을 다룬 기사가 89건(23%)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행보·이벤트’ 60건(16%), ‘후보자 정보’ 40건(10%), ‘정당·후보 선거 전략’ 33건(9%) 순이었다.

‘정책·공약’을 다룬 기사가 35건(19%)뿐이었던 그 직전 주와 비교하면 늘었지만, 89건 중에서도 정책과 공약을 검증한 기사는 18%(16건) 정도에 그쳤다.

검증 없이 받아쓴 기사는 69%(61건)에 달했으며 경쟁 후보의 반박을 언급한 정도의 기사가 13%(12건)이었다. 검증 보도로 분류할 수 있는 건수는 전체 지방선거 보도 248건 중 6%(16건)정도였다. 

<한국일보> 기사형 광고 섹션에 실린 <더불어민주당 공영민 고흥군수 후보>(5월 19일) 기사는 후보의 “농수축산물 브랜드화와 6차 융복합산업 육성” 정책을 소개하면서 “어릴 적부터 몸에 밴 농사경험을 살리고 농어민의 마음을 헤아린 고흥군 농어업·농어촌의 지속발전을 위한 방안”이라는 설명만 담았다.

경향신문 <오세훈·송영길 첫 TV토론회...‘집’중포화>(5월 21일) 기사에서는 송 후보의 부동산 정책인 ‘누구나집’에 대해 오 후보가 “월세 200만원이 넘는다”고 한 지적과, 오 후보의 장기전세주택 정책 ‘시프트’를 두고 송 후보가 “이자 월 200만원을 내야 한다”고 한 지적을 사실 확인 없이 실었다. 동아일보 <송 “택시기사 150억 인센티브”...오 “대중교통 운행시간 연장”>(5월 21일) 기사 역시 ‘누구나집’에 대해 오 후보가 “무리수”라고 한 지적만 전했다.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다음날 5개 신문 1면. ©민주언론시민연합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다음날 5개 신문 1면. ©민주언론시민연합

기초의원 선거구 30곳에 중대선거구제(한 선거구당 최소 3명의 기초의원을 선출해 소수정당의 기초의회 진입 장벽을 낮추는 제도)를 시범적으로 실시한 이번 선거에서도 소수정당 후보를 조명한 보도는 여전히 적었다.

교육감 관련 보도 26건을 제외한 222건의 기사에 언급된 후보 소속 정당을 분석한 결과, 거대 양당 후보만 다룬 보도는 139건(63%)으로, 소수정당 후보만 다룬 보도는 3건(1%)에 불과했다. 32건은 소수정당 후보와 거대 양당 후보, 무소속 후보를 함께 언급한 보도였다.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수가 국민의힘 2918명(39%), 더불어민주당 2967명(40%), 소수정당 1609명(21%)인 상황을 고려하면 소수정당 후보에 대한 무관심이 두드러진다.  

신문지면 1면에 실린 사진에서도 보도의 불균형이 드러났다. 이번 선거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다음 날인 5월 20일, 8개 중 5개의 신문지면 1면에는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알리면서 서울시장 후보의 사진을 실었는데 <동아일보>, <조선일보>, <한국경제>는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사진만 실었다. <경향신문>은 정의당·기본소득당·무소속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벽보 사진을 함께 실었고, <한겨레>는 서울시장, 구청장, 시의원 등 기초의원 벽보 사진을 함께 실었다.

감시단은 “지역 주민 일상에 밀접한 영향을 끼치는 시·도·군·구의원 등 광역·기초의원 등을 뽑는 지방선거의 의미를 되새겨본다면 소수 유력 정치인만 부각하는 방식은 풀뿌리 민주주의에 역행한다”며 “언론이 모든 정책을 검증하고, 검증이 완료된 정책만 보도하는 것은 어렵지만 검증 없이 받아쓰거나, 사실 확인이 부족한 기사가 정책 보도의 87%에 이른다는 점은 언론이 권력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들게 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