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EBS 새 노조집행부 출항
상태바
KBS·EBS 새 노조집행부 출항
K노조 “사측 견제 강화” E노조 “위기극복에 앞장”
  • 지홍구 한태욱
  • 승인 2005.01.1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kbs와 ebs 노조가 지난 6일 나란히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contsmark1|
‘사생결단, 진검승부’를 모토로 출범한 kbs 제10대 노조의 진종철 위원장<사진 위>은 취임사를 통해 “정 사장 취임 후 야기된 심각한 부작용과 의욕상실은 사측이 제대로 견제 받지 않은 결과”라면서 “사측을 견제하는 강력한 노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ntsmark2|
|contsmark3|
진 위원장은 또 “정 사장 개혁이 어떤 결과를 나타내고 있는지 대대적인 조합원 의견 수렴작업에 착수해 직종·선후배·동료간의 심각한 내부갈등을 치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불거진 구조조정을 담은 ‘인력운영방향’ 문건 공개 파문과 관련해서는 철저히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contsmark4|
|contsmark5|
ebs 노조도 같은날 이상철 전 지부 위원장과 추덕담 신임 위원장의 이·취임식을 가졌다. 추덕담 신임 ebs노조 위원장<사진 아래>은 취임사를 통해 “ebs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위기의식을 느끼며 살아왔다”면서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그동안의 위기의식은 ebs의 발전을 위한 동력이 돼주었다”고 평가했다.
|contsmark6|
|contsmark7|
추 위원장은 이와 함께 “방통융합이라는 시대의 변화, 콘텐츠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위기의식 등이 제기되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 필요한 제도 보완을 위해 노조가 먼저 준비하고 고민하겠다”고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밝혔다. 그는 또 “냉철하고도 끊임없는 자기 점검과 혁신이 ebs를 키우는 토양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고 강조했다.
|contsmark8|
|contsmark9|
지홍구·한태욱 기자
|contsmark10|
|contsmark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