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위한 지상파방송이라굽쇼?
상태바
중소기업 위한 지상파방송이라굽쇼?
홈쇼핑 만들려는 중기협에 노대통령 “지상파가 효과적”
방송계 “어이없는 발언”…방송위·정통부측도 “부정적”
  • 이선민
  • 승인 2005.01.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중소기업을 위한 지상파방송?
|contsmark1|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중기협)가 중소기업제품 홍보를 위해 홈쇼핑 채널 확보에 나서겠다고 밝힌 데 대해 노무현 대통령이 지상파방송 추진을 제안한 사실이 알려지자 방송계 안팎에선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contsmark2|
|contsmark3|
지난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중소기업특별위원회 확대회의에서 김용구 중기협중앙회 회장이 중소기업의 판로 지원을 할 수 있는 중소기업 전용 홈쇼핑 채널 설립을 건의한 데 대해 노 대통령은 “케이블보다 지상파방송을 설립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면서 긍정적인 검토까지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contsmark4|
|contsmark5|
하지만 방송계 안팎에선 중기협의 지상파 추진 문제는 둘째 치고 노 대통령의 발언 자체가 “생뚱맞다”는 지적이다. 언론노조 곽동엽 방송정책국장은 “노 대통령의 방송철학이 얼마나 부재한가를 보여주는 발언 아니겠느냐”며 “채널정책을 세우려면 방송 전반의 상황이나 지상파dmb 유료화 논란 등 정책현안들과의 연관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하는데, ‘생뚱맞게’ 중기협 지상파 채널 발언이 나오는 것은 어이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contsmark6|
|contsmark7|
숙명여대 강형철 신방과 교수는 “발언의 진의를 모르는 상황이나 만약 진지한 고민에서 지상파 채널을 언급한 것이라면 적절치 못하다”면서 “지상파 채널은 공공채널로서 특정 사업자의 이익에 맞게 사용돼서는 안 되며 당초 중기협의 추진방향에 맞게 유료방송 홈쇼핑 채널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contsmark8|
|contsmark9|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대해선 지상파방송 인허가권을 쥐고 있는 정부 관련 부처들도 난감해 하는 분위기다. 방송위원회 공보실 김양하 부장은 “방송위가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았지만, 대통령 지시에 따라 지상파방송 채널을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도 아니고 현재로선 채널대역이 거의 없어 신규 지상파방송 확보가 어렵다”고 말했다. 정통부 한 관계자도 “전파대역이 없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제안”이라며 “지상파dmb가 있을 수 있지만 이동수신인 만큼 당초 중기협 사업추진 계획과 맞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ontsmark10|
|contsmark11|
노 대통령 발언 이후 지상파추진tf팀까지 구성한 기협중앙회도 공식 발표와는 달리 지상파방송에는 큰 뜻이 없어 보인다. 홍보실 한 관계자는 “애초 추진대로 홈쇼핑을 목적으로 방송채널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며 “지상파방송추진tf팀을 구성한 것은 노대통령이 격려하는 차원에서 하신 말씀에 대한 일종의 예우 아니겠냐”고 말했다.
|contsmark12|
|contsmark13|
한 방송사 pd는 “지상파채널이 대통령 마음대로 주고 말고 할 수 있는 하사품 같은 것이냐”며 “노대통령의 방송에 대한 이해가 어느 수준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꼬집었다. 이선민 기자
|contsmark14|
|contsmark15|
|contsmark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