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미디어센터 ‘곱빼기’ 추가예산 논란
상태바
부산미디어센터 ‘곱빼기’ 추가예산 논란
방송위 “방송영상장비 등 구입 위해” 해명 불구
민주 손봉숙 의원 “미리 책정했어야 않나” 질타
  • 지홍구
  • 승인 2005.03.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방송위원회가 전국의 주요도시에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을 추진하면서 인프라 구축 등 운영모델에 대한 기본 설계를 치밀하게 준비하지 않아 추가로 거액의 예산을 책정, “일단 지어놓고 보자는 식 아니냐”는 비판을 사고 있다.
|contsmark1|
|contsmark2|
방송위는 지난해 지하1층, 지상4층(연면적 1,120평)규모의 부산 시청자미디어센터 걸립예산 으로 57억원을 책정했으나 올해 들어 연면적이 473평(총1,593평) 증가됐다면서 60억6200만원을 증액, 총 117억6200만원을 소요예산으로 재책정했다. 이같은 추가 예산은 최초 책정했던 예산액의 2배에 이르는 규모다. 또 이로 인해 당초 지난해 말 건립이 목표였던 부산 시창자미디어센터의 완공은 올해말로 늦춰지게 됐다.
|contsmark3|
방송위는 예산의 추가 책정과 관련, 연면적 증가에 따른 설계 감리비(9000만원)와 건축비(28억7200만원), 건축음향설비(7억원), 방송영상장비 구입 및 시설 구축(24억원)이 증액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방송위가 부산미디어센터 건립 예산을 책정하면서 건축음향설비, 방송영상장비 구입 및 시설구축 예산은 제외한 채 부지매입과 설계감리비, 건축비만을 책정한 때문이다.
|contsmark4|
|contsmark5|
그러나 방송영상장비 구입 및 시설 구축 등의 비용은 1년 전 센터 건립계획에 이미 포함됐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contsmark6|
|contsmark7|
민주당 손봉숙 국회의원은 지난 2월28일 방송위 업무보고에서 “당초 1년 계획안에 시청자미디어센터 내 방송시설의 특수성을 감안한 비용들이 모두 포함돼 있어야 하는 게 상식이고 당연한 일”이라며 “몇년전부터 방송디지털화 계획이 방송사 전반에서 추진돼 오던 사안임을 감안할 때 당초 미디어센터 설립 계획안에 디지털화된 방송장비 구입과 기본 방송시설 구축비가 들어있지 않았다는 것은 실제 시청자 미디어센터의 기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과 다름없다고 보며 상식적으로도 이해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contsmark8|
|contsmark9|
방송위는 이에 대해 “당초에는 디지털 전환에 따른 유휴장비를 활용할 목적으로 예산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낡은 유휴 방송시설로 센터 건립 취지처럼 최첨단 방송교육이 가능하겠느냐”는 반응이 방송계에서 나오고 있다.
|contsmark10|
|contsmark11|
손 의원은 “시청자의 방송 접근권에서 소외돼 있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또 얼마나 되는지, 어느 지역이 가장 방송 접근권에서 소외돼 있는지 세심한 조사부터 실시하고 난 뒤 ‘지역 군소 미디어센터’를 더 많이 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contsmark12|
방송위는 ‘시청자 미디어 접근권과 교육확대를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올해 부산과 광주지역에 시청자 미디어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2009년까지 대전, 대구, 강원, 제주 지역에 순차적으로 시청자 미디어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contsmark13|
|contsmark14|
한편 전국 지역미디어센터설립 추진협의회와 한국독립영화협회, 문화연대 등의 단체들은 방송위의 시청자미디어센터 건립계획과 관련해 이미 지난해부터 “미디어센터의 철학과 역할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의 결여와 조직운영원리 및 프로그램 구성에 대한 대안제시도 없이 밀어붙이기식으로 센터 건립을 승인 받고 장소를 확정해 버리는 방송위의 시청자미디어센터 사업추진은 너무나 권위적인 사업추진방식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해 왔다.
|contsmark15|
지홍구 기자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