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 범대위 발족
상태바
표현의 자유 범대위 발족
‘그때 그사람들’ 판결 항의 1인 시위 등
  • 황지희
  • 승인 2005.03.0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서울행정법원이 영화 ‘그때 그 사람들’에 대해 조건부 상영 결정을 내린 이후 표현의 자유 수호를 위해 시민단체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ontsmark1|
pd연합회, 민언련, 문화연대, 스크린쿼터문화연대 등 161개 시민사회단체는 23일 ‘표현과 창작의 자유지키기 범국민대책 위원회’(범대위)를 발족했다.
|contsmark2|
범대위는 발족식에서 “영화 ‘그때 그 사람들’에 대한 사법부의 부당한 판결에 공동 대응하고 예술작품을 법으로 재단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2일부터 스크린쿼터문화연대 양기현 사무처장을 시작으로 서울지방법원 앞에서 한달 동안 1인 시위에 들어가며, 3월 중순에는 표현과 창작의 자유를 주제로 문화·영화·법률 관련단체 등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갖는다. 또 법원에 각종 의견서를 제출하고 국제문화인 서명운동 등도 펼칠 계획이다. 황지희 기자
|contsmark3|
|contsmark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