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 상상의 즐거움 ‘드라툰’ 인기
상태바
무한 상상의 즐거움 ‘드라툰’ 인기
<다모> 이후 급증… 지난해 신조어로 등재
  • 황지희
  • 승인 2005.04.1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연초 국립국어원이 펴낸 ‘2004년 신어 보고서’에도 올라 관심을 모았던 ‘드라툰’이 요즘 인기다.
|contsmark1|
|contsmark2|
드라툰은 드라마와 카툰의 합성어로 2003년 mbc <다모> 폐인들이 ‘다모 드라툰’을 선보인 이후 급속히 퍼졌다. 드라마를 보는 것만으로 만족 못하는 누리꾼들이 만든 일종의 ‘놀이’로, 방송 장면에다 자신이 직접 고안한 대사를 말풍선으로 넣는 형식이다.
|contsmark3|
|contsmark4|
kbs <미안하다, 사랑한다>가 유행할 때도 미사 폐인들은 주인공 소지섭과 임수정이 등장하는 장면으로 드라툰을 만들어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리느라 분주했다.
|contsmark5|
|contsmark6|
드라툰으로 재미를 보는 곳은 mbc다. mbc는 최근 시작한 드라마 <떨리는 가슴>과 <신입사원> 홈페이지에 ‘미니 드라툰’ 페이지를 따로 열어 누리꾼들이 손쉽게 드라툰을 만들 수 있도록 해 인기를 끌고 있다.
|contsmark7|
|contsmark8|
드라툰은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떨리는 가슴>의 배두나(배두나 분)가 정남수(신성우 분)에게 데이트 신청을 받을 때 지난 사랑에 가슴 아파하며 울기보다 “어머 이게 웬 횡재”라고 호들갑을 떨 수도 있다.
|contsmark9|
|contsmark10|
디카와 컴퓨터 프로그램 이용 인구의 확산에 때맞춰 누리꾼들의 이 ‘놀이’에 대한 관심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contsmark11|
황지희 기자
|contsmark12|
|contsmark13|
|contsmark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