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9 금 18:14

실패하는 드라마 극본의 20가지 실수

이환경 작가가 말하는 드라마 작법 관리자l승인2006.04.05 23:46: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드라마에서 극본은 기초공사다. 재미없는 드라마는 극본부터 실패를 예고한다. 인기 작가 이환경씨가 드라마 작가가 범하기 쉬운 20가지 실수를 소개했다. △어디선가 본 듯한 이야기다. 사랑하는 남자가 생겼는데 ‘알고 보니’ 남매거나, 첫사랑을 잊지 못하면 식상하다. KBS <봄의 왈츠>가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이유다. △자기만의 세계에 갇혀 있거나 지나치게 난해해 다수의 공감을 얻기 힘들면 곤란하다. △주제가 모호해 무엇을 말하려는지 알 수 없거나 △처음 작가가 의도했던 주제가 극의 후반부에서 사라져도 실패한다. MBC <변호사들>, <비밀남녀>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미지만 떠오를 뿐 인물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가 어려워도 당연히 실패다. KBS <이 죽일 놈의 사랑>의 정지훈을 떠올리면 된다. 주인공의 표정연기는 좋았지만 도대체 속을 알 수 없었다. △뚜렷한 목적 없이 너무 많은 인물이 등장하거나 주인공을 받쳐 줄 보조인물이 부족하다. 여기에 보조 인물들의 캐릭터가 뻔한 것도 문제다. 권해효나 김나운은 주인공 친구역할만 맡는다. △인물의 감정이나 심리가 시청자의 이해와 동떨어져있다. △난폭한 동작이나 극단적인 말로 대립과 갈등을 표현한다. SBS <하늘이시여>가 대표적이다. 시청률 높지만 가족관계가 언제나 ‘핏줄’을 기준으로 대립하고 대사도 극단적이라 논란을 낳고 있다. △의미 없이 지나치게 긴 대사, 혹은 대사만으로 인물의 행동과 사건, 주제까지 설명하려고 드는 경우가 많다. 이는 많은 드라마들이 반복하는 실수다. 이런 드라마는 대사와 내레이션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경향이 많다. △시대·장소, 인물의 직업세계와 같은 전문 분야에 관한 취재와 연구가 부족하다. MBC <영재의 전성시대>, SBS <파리의 연인>은 조명회사와 자동차 회사를 배경으로 했지만 일반 멜로드라마와 차별성이 없었다. 해당 회사에 대한 과도한 간접광고(PPL)로 방송위원회로부터 징계만 받았다. △돌발사고, 우연의 남용으로 극의 전개에 설득력이 없다. SBS <천국의 계단>은 반복되는 사고와 우연으로 막판에 시청자를 지치게 만들었다. 이밖에 △구슬을 꿰어 놓은 듯 비슷한 에피소드의 나열이 극의 대부분을 차지하거나, △지문에 문학적 심리적인 표현을 과다하게 사용해 영상적인 이미지를 빈곤하게 만들면 재미가 사라진다. △지문을 통해 인물의 외양이나 장소의 설명을 필요이상 구체적으로 해 놓을 필요는 없다. △대사에 차별이 없어 등장인물의 성격과 감정이 비슷해 보이거나 △등장인물의 비중을 잘 못 두어 누가 주인공인지 알 수 없다. △주인공이 지나치게 수동적이거나 인물의 행동에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 △인물의 과거로 자주 되돌아가 회상에 치우친 이야기가 됐다. △자신의 작품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고 수정이나 삭제를 하려 들지 않는다. 이 같은 지적은 이환경 작가가 최근 내놓은 책 ‘이환경이 말하는 TV 드라마 작법’ 중 ‘초보작가들의 공통적인 실수’편에서 나왔다. 해당 드라마의 사례는 이 찾아 접목시켰다. 황지희 기자
관리자  pdnet@naver.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