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난시청 해결위해 케이블 이용”
상태바
“대부분 난시청 해결위해 케이블 이용”
[인터뷰] 관악 케이블TV 주민대책위 나경채 집행위원장
  • 관리자
  • 승인 2006.04.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관악지역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케이블 사업자 감독 소홀을 이유로 방송위를 검찰에 고소했다. 관악지역 민주노동당이 주축이 돼 결성한 관악케이블tv(hcn) 독점규제와 난시청 해소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 나경채 집행위원장에게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케이블 요금 인상과 관련된 입장과 향후 계획을 들어보았다.
|contsmark1|
|contsmark2|
- 케이블은 유료방송인데 시청자들이 지금까지 너무 싼 가격에 이용한 게 아닌가
|contsmark3|
관악지역은 난시청지역이어서 케이블을 통하지 않으면 공중파를 전혀 볼 수 없다. 각 가정마다 수신료 2500원에 케이블비용까지 적어도 1만원정도를 부담해야 한다. 이렇다보니 유료채널을 보고 싶지 않아도 케이블을 봐야한다. 유료방송을 보기위한 가정도 있지만 난시청 해소를 위해서 가입하는 가정도 있다.
|contsmark4|
|contsmark5|
- so들은 인상된 요금이 방송위가 정한 상한선을 넘지 않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데
|contsmark6|
요금 상한선은 방송위와 so사업자들이 정한 것이다 소비자 물가지수 등 판단의 근거가 들어가야 하는데 hcn측이 갑자기 요금을 2배 가까이 무리하게 인상했다. 2005년 12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2% 인 것을 감안하면 소비자에게 부담이 지나치게 늘어나는 측면이 있다.
|contsmark7|
합리적인 수준으로 요금 인상을 해야 한다.
|contsmark8|
|contsmark9|
- 방송위를 고소한 이유는
|contsmark10|
방송위원회에 수천억원의 기금이 마련돼 있는 걸로 아는데 난시청 해소를 위해 사용해야 하는거 아니냐. 자연적이든 인위적이든 난시청 해소를 위해 방송의 주무기관인 방송위가 적극 나서야 한다. 그래서 방송위의 관리소홀을 이유로 고소한 것이다.
|contsmark11|
|contsmark12|
- 방송위 대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contsmark13|
일방적으로 한쪽 입장만 듣고 오판하고 있다. so 대표자회의를 개최하는데 거기에 어떤 결론이 나올지 뻔하다. 최근 천영세 민주노동당 의원실이 방송위에 자료를 요청해 hcn측이 방송위에 제출한 자료를 열람했는데 hcn은 문제해결이 된 것처럼 허위보고를 했다. 방송위가 시청자들의 불만사항을 듣기 위해 인터넷 불만접수 이외에는 별다르게 한 것이 없다.
|contsmark14|
|contsmark15|
- 향후 계획은
|contsmark16|
19일 so대표자회의와 22일 토론회 현장에서 피켓시위를 할 예정이다. 또 전국 피해사례 수집은 물론이고 전국 규모의 조직도 결성할 생각이다. 방송위에 전국 각지에 흩어진 피해자모임과 대책위 관계자를 소집하도록 요구안도 접수하기로 했다.
|contsmark17|
|contsmark18|
이선민 기자|contsmark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