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파업, 사측 무성의로 장기화 조짐
상태바
CBS 파업, 사측 무성의로 장기화 조짐
노조 “권호경 사장 출근 저지 등 투쟁강도 높일 터”
  • 승인 1999.04.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cbs 노조의 파업사태가 해결의 실마리를 잡지 못하고 장기화 국면에 들어섰다. cbs 노조는 지난 17일 내부회의를 통해 cbs 발전위원회가 제시한 전권특별위원회(이하 전권특위) 구성안중 일부를 수정·보완한 안을 결의하고 회사와 발전위원회에 이의 수용을 촉구했으나 회사측은 노조측에 이에 대한 거부의사를 전달했다. cbs 발전위원회가 cbs 사태의 파국을 막기 위해 노사 양측에 제안했던 전권특위 구성에 대해 지난 10일 회사와 노조가 동의함으로써 한때 조성되었던 해결국면은 다시 권호경 사장의 전권특위 참석문제을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해 대결국면으로 돌아섰다.노조측이 이번에 제안했던 수정안은 권호경 사장의 전권특위 참여를 허용하되 사장선임방법 개선에 대한 안건의 경우 참석을 배제시킬 것과 전권특위에서 합의되는 모든 사항을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가질 것을 그 내용으로 한다. 수정안 제시와 함께 노조는 cbs 발전위원회에서 요구했던 전권특위 참석자 3인의 명단을 전달했었다.노사가 권호경 사장의 전권특위 참여 여부를 두고 팽팽히 대립해 왔던 cbs 사태는 노조가 권호경 사장의 참석문제에 대해 한발짝 물러섬으로써 해결의 여지가 보이는 듯 했으나 회사측의 거부로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cbs 노조 박기용 부위원장은 “권호경 사장 등 회사측은 전혀 태도의 변화를 보이지 않은 채 노조측의 양보만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앞으로 권호경 사장 출근을 저지하고 개인비리를 폭로하는 등 투쟁의 강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contsmark1||contsmark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