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남측위 언론본부, 창립기념식 개최
상태바
6·15 남측위 언론본부, 창립기념식 개최
10일 프레스센터 … 김대중 전 대통령 특별강연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8.06.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공동상임대표 양승동, 김경호, 정일용, 이하 남측언론본부)가 10일 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창립기념식을 연다.

남측언론본부는 기념식에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초청해 오후 4시부터 ‘6·15 공동선언 이후 8년의 성과와 남북관계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KBS 김영선 PD의 사회로 진행되는 기념식에서 남측언론본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감사패와 함께 2000년 방북 당시 순안공항에서 찍은 보도사진을 동판으로 제작해 전달한다.

더불어 백낙청 6·15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최칠남 북측 언론분과위원회 위원장(대독)의 축사가 이어지고, 주최측은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과 정남기 전 언론재단 이사장 등에게 공로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 남측언론본부는 지난달 8일 금강산에서 북쪽 언론인 대표들과 남북언론인대표자회의를 개최했다. ⓒ 대자보
이어 남측언론본부는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의 이행과 남북관계 정상화를 촉구하는 선언을 발표하고, 가수 신형원 씨와 노래극단 ‘희망새’의 축하공연을 마련한다.

2005년 6월 9일 결성돼 올해로 세 돌을 맞은 남측언론본부는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언론재단 등의 단체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언론본부는 그동안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고 여러 차례 남북 언론인 상봉모임과 실무접촉을 갖는 등 남·북한 언론인의 교류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민족적 입장에서 편파·왜곡보도를 막고, 통일에 이바지하는 언론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남측언론본부 측은 “남북 언론교류의 금자탑을 쌓기 위한 각오를 새롭게 다지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