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조, ‘구본홍 사장’ 출근저지 투쟁 돌입
상태바
YTN 노조, ‘구본홍 사장’ 출근저지 투쟁 돌입
첫날 아침 모습 드러내지 않아 … 경영기획실장 · 보도국장 항의방문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8.07.18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는 사장실 입구에 '구본홍 출입금지'를 써 붙이고, 나무합판을 못 박아 출입문을 가로막았다.
YTN노조가 18일부터 '구본홍 사장' 출근저지투쟁에 나섰다.
경영기획실을 항의방문해 진상옥 실장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 조합원들.
보도국을 항의방문한 노조원들의 해명 요구에 홍상표 보도국장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YTN 이사회가 17일 구본홍 씨를 새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한 가운데, YTN 노조(위원장 박경석)는 이튿날(18일)부터 곧바로 구 사장의 출근저지투쟁에 나섰다.

100여명의 조합원들은 오전 6시 30분부터 서울 남대문 YTN 사옥의 앞・뒤 출입문에서 “낙하산 사장은 물러가라”며 시위를 벌였다. 일부 노조원들은 주차장 입구에서 출입차량을 일일이 확인했고, 다른 몇몇 조합원은 17층 사장실 입구를 지켰다.

▲ YTN노조가 18일부터 '구본홍 사장' 출근저지투쟁에 나섰다.

하지만 구본홍 씨는 출근 시간을 훌쩍 넘긴 9시 30분경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노조원들은 17층으로 올라가 사장실 입구에 ‘구본홍 출입금지’를 써 붙이고 나무합판을 못 박아 문을 가로막았다.

박경석 노조위원장은 “비록 합판은 힘으로 뜯어낼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낙하산 사장’을 막아내겠다는 우리의 결연한 의지는 막을 수 없다”며  “구본홍 씨는 YTN에 한 발짝도 들여놓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노조는 사장실 입구에 '구본홍 출입금지'를 써 붙이고, 나무합판을 못 박아 출입문을 가로막았다.

이어 노조는 같은 층의 경영기획실을 항의 방문했다. 박경석 노조위원장은 진상옥 경영기획실장을 향해 “주총과정에서 용역을 동원해 후배들을 가로막은 진 실장을 선배로 인정할 수 없다”며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원들은 “날치기 주주총회 진 실장은 물러가라”며 외치며 10여분간 항의했지만, 진상옥 실장은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 경영기획실을 항의방문해 진상옥 실장에게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 조합원들.

경영기획실장 항의방문을 마친 노조는 19층 보도국을 향했다. 노조원들은 보도국장실 앞에서 홍상표 국장이 주총에 참석한 것 등을 문제 삼고 “공정방송 훼손한 보도국장 물러가라”며 농성을 벌였다.

조합원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홍 국장은 국장실 밖으로 나와 “노조원들의 회사에 대한 충정은 이해한다”며 “노조가 노조의 역할이 있듯, 나는 고위간부로서의 역할에 충실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노조원들은 “고위간부로서 용역깡패에게 유린당하는 후배들을 지켜줄 수는 없었느냐”고 반발하며 “사장이 바뀌면 사퇴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홍 국장은 “마음으로는 1초도 이 자리에 있고 싶지 않은 심정”이라며 “사퇴문제는 차후 인사권자와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국을 항의방문한 노조원들의 해명 요구에 홍상표 보도국장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와 함께 한 조합원은 어제(17일) YTN 주총 보도에 대해 “사측의 입장만 전달한 기사가 공정했냐”고 항의했고, 노종면 앵커는 “후배들의 항의로 기사가 계속 수정된 것을 알고 있지 않냐”고 따져 물었다.

계속되는 조합원들의 질문에 홍상표 국장은 “간부로서의 역할을 했다”, “사퇴문제는 인사권자가 결정한다”는 기본입장만 되풀이했고, 박경석 노조위원장은 “오늘 당장 외부에서라도 구본홍 씨를 만나 사퇴문제를 마무리 지으라”고 촉구했다.

YTN 노조는 앞으로도 구본홍 사장의 출근저지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며, 주총과정에서 사측의 불법행위에 대한 법적대응과 경영기획실장・보도국장의 책임을 추궁하는 일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