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요금제" 부작용 크다
상태바
"탄력요금제" 부작용 크다
시청률 경쟁 치열로 프로그램 질 떨어질 우려 많아학계·방송 현업인, 제도적 보완장치 필요 주장
  • 승인 2000.04.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17일 전면실시 예정인 광고료 탄력요금제를 앞두고 방송가는 시청률을 의식한 소리 없는 전쟁과 함께 탄력요금제에 따른 프로그램 질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고정요금제 하에서도 시청률에 따라 프로그램 존폐까지 거론되는 방송구조에서 방송현업인들은 탄력요금제가 이 같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봄 개편을 앞둔 방송계 곳곳에서는 벌써부터 신경전이 뜨겁다. 아직 개편 프로그램에 따른 제작진 구성이 되지 않아 수면위로 떠오르진 않았지만 시청률을 염두에 둔 mc 선정 등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 이런 움직임이 활발하다. 5월 초 개편을 앞둔 sbs는 프로그램은 대부분 그대로 유지하나 새로운 코너를 신설, 정비를 한다는 계획이다. 편성팀 관계자는 "프로그램 내용 변화가 빠른 편인 sbs의 특징이 반영된 개편안이 이번에도 적용되는 것이지만 새로운 광고요금제를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contsmark4|
|contsmark5|
|contsmark6| pd들이 좋은 프로그램 제작에 들이는 노력보다 인기 있는 출연자들의 섭외에 더 치중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한 예능 pd는 "아직 심각한 상태는 아니나 개편 이후 시간이 지날수록 출연자 섭외에 들이는 시간이 많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기연예인에 의존하는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이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예측이다.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방송의 공영성보다는 시청률 지상주의가 지배하는 현재 방송구조에 대한 문제제기도 높다.
|contsmark10|
|contsmark11|
|contsmark12|mbc 교양제작국의 한 pd는 "탄력요금제 실시에 따른 현업인들의 문제의식이 낮다"며 "그 동안 시청률이 프로그램에 큰 영향을 끼쳐 와 "더 나빠질 건 없다"는 생각이 아직은 지배적"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교양프로그램도 탄력요금제에 따른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contsmark13|
|contsmark14|
|contsmark15|탄력요금제의 기초가 되는 시청률 조사자료의 신뢰성과 질 저하를 막는 제도적 보완장치의 필요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광고공사는 시청률 조사자료 검증을 위해 시청률검증협의회를 구성하고 실무적인 자료검증은 외부용역을 준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용역기관의 검증작업이 얼마나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프로그램의 사회적·공익적 가치와 시청자 만족 및 기여를 평가하는 질적 지수도 마련돼 시청률이라는 양적 지수와 함께 반영돼야 한다는 대안도 제시되고 있다.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하봉준 영산대 교수는 "시청률 과열에 따른 질 저하를 막는 제도적 보완장치 없이는 방송의 공익성이 설자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공사 관계자는 "프로그램의 공익성 지수를 부여하는 것은 그 주체를 누구로 할 것인지와 방법에 있어서도 논란의 소지가 크다"며 난색을 표했다.
|contsmark19||contsmark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