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YTN 노조 - 구본홍 사장 대화 나서
상태바
새 YTN 노조 - 구본홍 사장 대화 나서
'진상옥·홍상표 사퇴' 요구 수용하자 전격 돌입 …오늘 출근저지 안해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8.08.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대문로 YTN 사옥 ⓒYTN

▲ 남대문로 YTN 사옥 ⓒYTN
선거기간부터 사측과 대화방침을 천명한 YTN 노조(위원장 노종면)가 출범 첫 날인 13일 구본홍 사장과 대화에 나섰다.

노종면 위원장을 포함한 노조 대표 5인과 구본홍 사장을 비롯한 사측 대표 5인은 오후 3시부터 서울 남대문 YTN 사옥 17층 대회의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앞서 사측은 12일 노조 새 집행부 당선 직후부터 대화를 제의했고, 이에 신임 집행부는 선행 조건으로 진상옥 경영기획실장과 홍상표 보도국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노조는 오늘(13일) 오전 8시 출정식에서 조합원들에게 구 사장의 대화제의와 함께 노조의 입장을 전달했고, 오후 2시께 진상옥 실장과 홍상표 국장의 면직 인사발령이 나면서 양측의 대화가 성사됐다. 노조는 사전에 대화를 위한 구본홍 사장의 출입은 막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구 사장은 오후 1시 30분경 별다른 충돌없이 회사로 들어왔다.

신임 노종면 위원장은 “그동안 노조는 성명을 통해 입장을 꾸준히 밝혀왔고, 오늘 대화는 우리의 입장을 구본홍 씨에게 직접 전달하고 사측의 입장을 들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무엇을 주고받는 협상이 아닌 말 그대로 ‘대화’”임을 강조했다.

노조가 제안한 ‘끝장투표’에 대해 노 위원장은 “조합원 찬성의견이 많으면 구본홍 씨를 받아들일 수도 있는 만큼 끝장투표는 노조가 기존 입장에서 한 발 후퇴하는 것”이라며 “구 씨의 수용 또는 사퇴여부를 걸고 진행하는 끝장투표만이 사내 갈등구조를 해소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그동안 “구본홍 사장 선임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진상옥 경영기획실장과 홍상표 보도국장의 사퇴를 요구해왔고,  진 실장과 홍 국장 모두 “때가 되면 자진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