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조, “독단적 보도국 장악기도 멈춰라”
상태바
YTN 노조, “독단적 보도국 장악기도 멈춰라”
국장 직무대행, 일부 선임 기자들 '기사승인권' 박탈 … '승인권 회복투쟁' 돌입
  • 김도영 기자
  • 승인 2008.11.04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남대문 YTN타워 ⓒYTN
지난달 24일 새로 임명된 YTN 강철원 보도국장 직무대행(부국장)의 ‘보도국 정상화 방안’에 대한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지부장 노종면)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강 직무대행은 지난달 25일 보도국 부·팀장 회의에서 “노조의 입장에 동조한다면 입장을 밝혀라. 지휘에 따를 수 없다면 바꿔주겠다. 그러나 그런 이들은 앞으로 함께 갈 생각을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해 노조의 강력한 항의를 받았다.

강철원 직무대행은 이날 회의 자리에서 지휘 체제 확립을 위해 차장대우까지 갖고 있던 기사 승인권을 부·팀장과 차장만 가질 수 있도록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팀장들에게 기사 승인권자를 누구로 할 것인지 보고하라고 지시했고, 노조의 입장에 동의하던 일부 선임 기자들은 기사 승인권을 박탈당했다. YTN 노조는 지난 8월 구본홍 사장이 낸 보도국 부·팀장 인사를 거부하는 ‘불복종 투쟁’을 벌이면서, 그동안 차장이나 차장대우 등 각 부서 선임 기자들의 지시로 뉴스를 제작해왔다.

보도국장 직무대행의 조치에 노조는 강하게 반발하며 ‘승인권 회복 투쟁’ 돌입을 선언했다. YTN 노조는 3일 성명을 내 “강철원 직무대행은 노조 입장을 지지하는 조합원의 기사 승인권을 박탈하는 동시에 승인권을 선별적으로 부여해 ‘노노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그러면서도 인사명령을 거부하고 있는 조합원들의 기사 작성과 제작을 승인하는 모순을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YTN 노조는 “이는 형식적으로 부·팀장 승인권이 회복된 것처럼 해놓고 실제로 일은 조합원들에게 떠맡기는 격”이라며 “강철원 직무대행의 보도국 장악 방식은 단 것은 삼키고 쓴 것은 뱉는 전형적인 이중플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노조는 “직무대행이 어떤 대안을 가지고 기사승인권을 박탈했는지 확인하려 한다”며 △부·팀장과 부·팀장을 인정하는 승인권자의 업무지시 전면 거부 △그동안 업무 지시 해왔던 각 부서 선임 기자들의 기사승인권이 전면 회복될 때까지 일체의 업무 지시 중단 △취재 일정 승인도 기사 승인과 동일하게 대응 등의 ‘승인권 회복 투쟁’ 지침을 밝혔다.

YTN 노조는 “실제로 승인권 박탈 이후 기사 승인 누락·지체, 승인권 사각 시간대 발생 등 갖가지 위험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로 인해 생기는 모든 문제는 강철원 직무대행의 독단적인 ‘보도국 장악 기도’에서 비롯됐음을 인식하고 강력히 항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철원 보도국장 직무대행은 ‘낙하산 사장 출근저지투쟁’ 참여해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고 오는 6일 복직할 예정인 정치부 모 기자에게 ‘부장을 인정해야 발령을 낼 수 있다’는 입장을 전해 논란을 일으켰다. 강 직무대행은 해당 기자에게 그렇지 않을 경우 휴직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 노조는 단체협약 38조에 명시된 해고사유(정직 기간이 경과한 후 복직발령을 받지 못할 때)를 언급하며 “이 사실을 알고 있는 해당 기자에게 ‘부장을 인정하지 않을 거면 휴직하라’는 권유가 어찌 권유겠냐? 휴직하지 않으면 복직이 안 된다는 협박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조합원들의 강력한 항의에 강 직무대행은 해당기자의 ‘복직’을 약속했다고 노조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