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제작거부’ 기자 중징계 반발
상태바
MBC ‘제작거부’ 기자 중징계 반발
MBC기자회 비대위 “선임자노조 해사행위 눈감고 기자들만 징계”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9.05.1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가 신경민 전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에 반발하며 제작거부를 벌인 기자들 중 일부에게 ‘감봉 4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린데 대해 기자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다시 한 번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 파문이 예상된다.

MBC 인사위원회는 지난 11일 MBC 보도본부 차장·평기자 비상대책위원회 이성주 위원장과 김연국 부위원장, 최혁재 기자회장 등 3명에 대해 ‘감봉 6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엄기영 사장이 이를 반려하자 13일 재심을 열어 ‘감봉 4개월’ 징계를 확정지었다.

인사위는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와 관련해 보도본부의 제작거부를 주도”했다는 점을 들어 중징계를 결정했다. MBC는 지난 1월 전국언론노조 총파업을 이끈 박성제 전 노조 위원장을 감봉 4개월, 사무처장과 교섭쟁의국장을 각각 감봉 2개월과 1개월 처리한 바 있어, 이번 징계는 수위 면에서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앞서 MBC 노조와 기자들이 제작거부와 관련해 “징계 대상이 될 수 있느냐”며 “제작 거부 참가자 모두를 징계하라”고 징계 방침을 비판한 가운데 감봉 기간을 6개월에서 2개월 낮춘데 그친 것이어서 ‘생색내기용’이란 비판도 나오고 있다.

▲ MBC가 제작거부를 벌인 기자들 가운데 3명에 대해 '감봉 4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려 논란이 되고 있다. ⓒPD저널

이에 대해 MBC 기자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어떤 근거로 이들(이성주·김연국·최혁재)이 주동자가 됐고, 어떤 사유로 이들이 133명 기자들의 제작거부를 이끌었는지 명확한 증거도 제시하지 않고 내려진 표적 징계는 부당하다”고 비판했다. 징계를 받은 기자들은 재심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선임자노조 해사행위 눈감고 만만한 기자들만 징계하나”

이들은 성명에서 “형평성을 상실한 징계에 반대한다”며 “MBC를 욕하고, 조·중·동 앞에서 거짓사실로 MBC를 흠집 낸 선임자 노조의 행동은 명백한 해사행위다. 이런 행위에는 질끈 눈을 감고 징계라는 단어도 꺼내지 못하는 경영진이 우리 기자들의 행동은 그리도 만만해 보였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선임자 노조의 행동보다 기자들의 단체 행동이 더 심한 해사 행위였다면, 차라리 133명 모두를 징계하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다면 경영진의 징계는 최소한의 형평성도 상실한 징계권한 남용이라는 걸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어 “우리의 행동이 정말로 해사행위였다면, 어떤 이유로 그렇게 생각하는지 공개적으로 밝혀주기 바란다. 또 왜 주동자는 3명이며, 어떤 기준으로 무자비한 징계의 칼을 휘두른 것인지도 밝히기 바란다”면서 “오는 20일까지 답변이 없다면, 133명의 주동자들은 다시 한 번 우리의 의지와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