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평
상태바
시 평
디지털 시대와 TV 영상산업
  • 승인 2000.11.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컴퓨터·정보통신산업 박람회인 컴덱스 쇼가 11월 중순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렸다.
|contsmark1|2000년 컴덱스 쇼는 많은 화제를 남겼지만 그 중에서도 앞으로 엔터테인먼트 산업, 특히 영상산업이 어떻게 변화할 지를 예시했다는 점에서 뜻 깊었다.
|contsmark2|
|contsmark3|
|contsmark4|이번 컴덱스에서 볼 수 있었듯이 이제 사람들이 들고 다닐 수 있는 컴퓨터의 규모가 극히 작아졌다. 과거에도 팜탑이라고 하여 손바닥만한 전자수첩이 나왔지만 이번에 출품된 전자수첩들은 수첩으로서의 기본적인 기능 외에 tv나 컴퓨터와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contsmark5|즉, 사람들이 아무 데서나 전자수첩을 꺼내서 영화를 보거나 tv를 볼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또 접을 수 있는 자판과 넓적한 모니터로 이루어진 ‘입는 컴퓨터’도 출품되었지만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의 공상과학드라마 <스타트랙>에서 볼 수 있었던 특수 안경과 같은 제품이었다. 사용자가 그 특수 안경을 쓰면 눈앞에 45인치 컬러 스크린이 떠오르게 되는 것이다. 사용자는 이어폰을 끼고 영화를 볼 수도 있고 게임을 할 수도 있도록 되어 있다.
|contsmark6|이 제품이 곧 양산 단계에 들어간다고 하니, 이제 사람들이 길거리에 서서, 마치 지금 워크맨을 듣듯, 혼자서 원하는 영화나 tv프로그램을 보는 세상이 열렸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
|contsmark10|
|contsmark11|이처럼 지금 디지털 기술은 영상 산업 전체를 변화시키고 있다. 영상을 받아 시청자에게 전달하는 장치의 발전도 경탄할 만하지만, 디지털 기술은 인터넷 방송을 양산하여 기존 공중파 방송이나 케이블 방송을 위협하고 있다.
|contsmark12|
|contsmark13|
|contsmark14|현재까지는 아직도 인터넷 방송에 쓰여지는 원천 기술이 미흡하여 화면의 크기도 작고 자꾸 접속이 끊어지는 등 인터넷 방송이 일반 방송보다는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있다. 그러나 이런 문제는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contsmark15|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
|contsmark19|또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우선 방송 제작비 및 마케팅비용의 감소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방송에서는 방송사가 과거와 같이 거대한 조직을 유지하거나 독점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프로그램의 편당 제작비가 대폭 감소된다. 이미 음반업계에서는 앞으로 음악은 인터넷을 통해 주로 팔리고, 이러한 경향은 cd유통을 중심으로 하는 종래의 유통구조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형편이다.
|contsmark20|
|contsmark21|
|contsmark22|현재의 방송국체제에 비해서 인터넷 방송사의 설립및 운영이 비교적 낮은 비용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앞으로 인터넷 방송의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터넷 방송들은 종래와는 달리 지금까지 방송에서 잘 다루어지지 못했던 다양한 틈새문화를 겨냥할 것이다.
|contsmark23|
|contsmark24|
|contsmark25|그러므로 지금은 우리나라 인터넷 방송이 주로 섹스와 증권만을 다루고 있지만 앞으로 비용이 저하되고 인터넷 인구가 더욱 증가하면 여행, 경마, 낚시, 연예정보 등 일반 방송들이 중점적으로 다루기 어려운 주제를 다루는 방송들이 출현할 것이다.지금 디스플레이어 시장을 보면 이른바 무선 인터넷이라 하여 핸드폰을 마치 tv처럼 사용하는 기술도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고 또 다른 쪽으로는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전자수첩을 이용한 기술도 진행되고 있다.
|contsmark26|
|contsmark27|
|contsmark28|그러나 이 분야에서 기술의 진보는 이에 그치지 않고 이미 자동차의 계기판이나 시계에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단계에 접어들었다.
|contsmark29|
|contsmark30|
|contsmark31|이와 같이 21세기의 영상산업은 한 편으로는 일반 사람들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어의 개념이 과거처럼 tv나 극장 스크린에서 벗어나 특수안경이나
|contsmark32|시계, 전자수첩과 같이 어디에서나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모든 장치로 확산되고 있으며, 또 다른 한 편으로는 인터넷 방송의 폭증으로 엄청난 정보의 홍수사태를 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contsmark33|또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지금 사용되고 있는 시청률 조사를 근본적으로 바꾸어 버릴 것이다. 사람들이 tv앞에 앉아 있는 대신 점차 다른 단말기를 통해 프로그램을 보기 때문에 그러한 경우의 시청률 측정은 사뭇 달라져야 할 것이다.
|contsmark34|
|contsmark35|
|contsmark36|가령, 지금도 인터넷을 통해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들의 수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바로 시청자와 방송사가 서로 의견을 나누는 인터랙티브 방송 시대를 의미하는 것이다.
|contsmark37|지금 인터넷 방송처럼, 시청자들의 의견이 바로 집계되고 시청자들이 방송 내용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시청률 조사는 물론, 시청자가 방송프로그램의 내용을 결정하는 프로그램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contsmark38|
|contsmark39|
|contsmark40|
|contsmark41|
|contsmark42|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인터넷 방송사들은 까다로운 법의 규제나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만약 정부가 내용에 대해 제재를 하려한다면 어느 조그만 섬나라로 옮겨가서 인터넷 사이트를 열면 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각종 규제와 심의라는 쇠사슬에 얽매인 기존 방송사들은 가벼운 몸을 가지고 재빠르게 움직이는 인터넷 방송사를 경계하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시대가 변하고 있다.
|contsmark43|
|contsmark44|
|contsmark45|변하는 시대는 tv방송이 과거와 달라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 기존 방송사들은 다양한 소재를 가지고 보다 규제를 덜 받으며 24시간 운영되는 인터넷 방송사들과의 힘든 싸움을 전개해야 할 지도 모른다.
|contsmark46|이제 시청자들은 안방에서 뿐만이 아니라 지하철에서 도서실에서 그리고 심지어는 차안이나 길거리에 서서 프로그램을 보게 될 것이므로 그와 같은 추세에 따라 방송의 내용이나 형식도 크게 변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contsmark47|지금 우리의 형편으로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겠지만.
|contsmark48||contsmark4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