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천방송] MBC '기분좋은 날'
상태바
[오늘의 추천방송] MBC '기분좋은 날'
  • PD저널
  • 승인 2009.06.18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기분좋은 날>/ 18일 오전 9시 30분

국민 MC 송해의 울고 웃는 인생사! 
대한민국 최장수 프로그램 최고령 MC 송해!

단일 방송국 최장수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을 무려 20년이 넘는 세월동안 변함없이 진행하고 있다. 옆집 아저씨 같은 편안하고 푸근한 외모지만 여느 꽃미남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송해. 전국민을 사로잡은 송해만의 화려한 입담과 진행노하우, 코미디 프로그램을 통해 희극인으로 먼저 데뷔를 했던 송해의 54년 방송 생활과 어느덧 여든을 넘긴 송해의 울고 웃는 인생사 진솔한 이야기 전격 공개!

▣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가슴에 묻힌 마지막 한 마디 “아버지 살려줘”

친근한 인생에 언제나 인상 좋은 웃음을 잃지 않은 송해, 하지만 그에게도 남모른 아픔이 있다. 바로 대학교 2학년 21살 어린 나이에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평소 오토바이를 좋아하던 아들은 송해 몰래 어머니를 졸라서 오토바이를 사게 되었다고 한다. 한남대교를 지나던 아들은 빗길에 그만 불의의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고 한다. 얼굴조차 제대로 보지 못하고 수술실로 들여보낸 아들, 안타깝게도 그것이 아들의 마지막이었다.

그렇게 아들과는 한 마디 말도 나눠보지 못한 채 이별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송해. 수술실에 들어간 아들의 마지막 한 마디는 “아버지 살려줘”였다고 한다. 뒤늦게 이 말을 전해들은 송해는 아직도 아들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에 대한 송해의 애끓는 부정은 MC 최현정 아나운서를 비롯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 송해 충격고백! 21살 어린 아들 잃은 슬픔에 자살시도까지!

아들을 잃은 송해의 충격은 극심해 자살시도라는 극단적인 선택에 이르기까지 했다. 아들을 지켜주지 못했다는 미안함과 보고 싶은 마음에 그만 낭떠러지도 자신의 몸을 이끌고 만 것. 하지만 하늘에 있는 아들이 도와준 것일까. 낭떠러지에서 굴러 떨어진 송해는 바위 틈에 있는 소나무에 걸려 가까스로 다시 살아났다고 한다. 여전히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은 크지만 아내와 가족들을 생각하며 힘든 시기를 이겨냈다는 송해. 하지만 마음의 상처와 완전히 아물지 못한 탓인지 아직도 당시 사고 장소였던 한남대교는 지나다니지 않는다고 한다.

▣ 내 고향 황해도에 통일의 딩동댕이 울려 퍼지는 그날까지!

<전국노래자랑>을 통해 전 국민의 일요일을 책임지고 있는 국민 MC 송해, 그동안 그는 전국방방곡곡 안 다닌 곳이 없을 정도로 그야말로 대한민국의 모든 곳을 전국노래자랑으로 물들였다. 하지만 그가 꼭 한 번 공연을 해보고 싶은 곳은 따로 있다고 하는데, 바로 그의 고향인 황해도이다. 황해도 재령에서 혈혈단신 월남한 실향민인 송해는 전국을 돌아다니면서도 정작 고향에서는 공연을 하지 못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비쳤다.

지난 2003년 평양에서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하기도 했던 송해는 그때의 감동 또한 잊지 못했다. 죽기 전에 꼭 한 번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전국노래자랑을 고향인 황해도에서 진행해보고 싶다는 송해에게 통일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 스타킹의 매력에 푹 빠진 송해?! 전국노래자랑 웃음만발 에피소드 대공개!

걸출한 입담에 때로는 극성스러운 분장까지~ 매주 수많은 출연진들과 함께 하는 송해. 덕분에 예상치 못한 에피소드들도 많다고 한다. 한번은 스타킹을 가지고 무대에 올라온 출연자가 송해에게 얼굴에 스타킹을 써보라는 웃지못할 제안을 하기도 했다고 한다. 송해는 당황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스타킹에 얼굴을 썼는데 이를 본 관객석에서는 웃음보가 터지고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스타킹을 쓴 송해는 거울에 비치는 자신의 모습이 생각보다 괜찮아 흡족해하기도 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