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광고, 6월 매출 5월 넘어섰다
상태바
지상파 광고, 6월 매출 5월 넘어섰다
5월 보다 60억원 증가한 1642억원 기록…꾸준한 상승세 예상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07.0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 사장 양휘부)의 잠정집계에 따르면 6월 지상파 방송광고 매출이 지난 5월 보다 60억원(3.8%) 증가한 1642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름 비수기로 접어드는 6월 광고 매출이 5월 보다 많았던 전례가 거의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며, 향후 이러한 증가 추세가 광고경기 회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코바코 측은 전망했다. 지난 10년간 6월 방송광고 매출이 5월 보다 많았던 경우는 월드컵 특수가 있었던 2002년도가 유일하다.

방송사별로는 KBS-2TV가 431억원을 기록해 전월대비 13억원 증가했으며, MBC-TV는 508억원으로 전월대비 31억원, SBS-TV가 350억원으로 전월대비 7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대비 감소폭은 22.3%로, 1월에서 5월까지 누계 금액의 전년대비 감소폭이 31.6%인 것과 비교하면 약 10% 가까이 감소폭이 줄어들었다.

7월과 8월의 방송광고 매출은 1600억원 내외로 예상되는 등 7, 8월이 전통적 방송광고 비수기임을 감안하면 상당히 선전할 전망이다.

코바코 관계자는 “이러한 추세를 고려할때 지난해 외환위기 이후 침체되었던 지상파 방송광고 시장이 바닥을 다지고 있는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할 수 있다”며 “비수기인 7,8월에 어느정도 선전할 것인지와 성수기로 접어드는 9월에 얼마만큼의 상승세가 이어질지가 향후 광고시장 회복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