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방문진은 사생아…역사적 투쟁 벌일 것”
상태바
“현 방문진은 사생아…역사적 투쟁 벌일 것”
[인터뷰]이근행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9.08.1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의 홍위병들로부터 MBC를 지켜내야 한다.”

이근행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이 정권의 MBC 장악 음모에 맞선 투쟁을 선언했다. 이 본부장은 “이번 방문진은 합법성도 정당성도 없는 역사적 사생아”라며 “역사적인 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이근행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 ⓒPD저널
MBC본부는 방문진 이사가 선임된 직후부터 “뉴라이트가 방문진을 점령했다”고 성토하며 김우룡, 최홍재, 김광동, 차기환 이사 등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근행 본부장은 “정권의 의도를 실현하기 위해 임명된 부적격 인사들을 방문진 이사로 인정할 수 없고, 더구나 뉴라이트 핵심 인사로 구성된 이사회가 MBC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특히 “김우룡 교수는 자리 하나 차지하겠다며 관변단체를 전전했던 사람이고, 최홍재씨는 공영방송 이사로서의 자격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사퇴할 수밖에 없도록 지속적인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들을 동원해 방문진 이사로 부적합한 이유를 알려나갈 계획”이라며 “예전에도 그런 식으로 부적격자들이 사퇴한 적이 있다. 그런데 이번 방문진은 과거에 비해 결격 사유가 훨씬 많다”고 말했다.

일부 이사들의 ‘MBC 민영화’ 주장에 대해서도 이 본부장은 “용납할 수 없다”고 단호히 맞섰다. 그는 “방문진은 공영성을 지키라고 법에 근거해 만든 조직”이라며 “그런 방문진 이사가 민영화를 얘기하는 것은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본부장은 “현 방문진은 공영방송 MBC와 함께 할 수 없는 사생아”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이번 달을 넘어서면 상시적인 싸움에 임해야 할 것이다. 미디어법 투쟁보다 강도 높은 투쟁이 될 것”이라며 조합원들에게 단단히 마음가짐을 가져 줄 것을 주문했다.

“앞으로는 더 심각한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 방문진이 MBC 경영진에 대해 배후 압력을 행사할 것이고, 노골적으로 사장 해임을 시도할 가능성도 높다. 상황별 단계에 맞춰 투쟁 수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또 단계적으로 국민 공감대를 확산하며 연대 투쟁을 강화해 결정적인 국면에서 MBC의 투쟁 역량을 극대화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