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위원회 김정기 위원장 업무추진비 불법 조성 ‘의혹’
상태바
방송위원회 김정기 위원장 업무추진비 불법 조성 ‘의혹’
  • 승인 2001.01.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방송위원회 노동조합(위원장 양한열)은 방송위가 김정기 위원장의 업무 추진비를 부당하게 조성했다는 의혹을 18일 제기했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방송위 노조는 “지난해 12월 위원장의 업무 추진비 초과 사용분 수백만원을 기획관리실장 등 특정간부의 이름을 도용해 시간외 수당 명목으로 보전했으며 이 가운데 상당액은 특정 정당의 후원금으로 불법지출됐다”고 폭로했다.
|contsmark4|
|contsmark5|
|contsmark6|이에 대해 방송위는 김국후 대변인 명의로 언론사에 보낸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해 12월 업무 추진비 초과 사용분 65만8천700원과 공적 후원금 270여만원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관리실장 등 직원 10명에게 시간외 수당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438만원을 부당하게 조성했다”고 시인하고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던 김 위원장은 ‘이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하라’고 엄중 질책했다”고 해명했다.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한편, 언론노조 방송노조협의회는 19일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언론노조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판공비 유용 혐의를 담은 구체적인 자료를 공개하는 한편 김 위원장의 퇴진운동을 선언할 예정이다.
|contsmark10||contsmark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