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특정단체 밀어주기’ 의혹증폭
상태바
영진위 ‘특정단체 밀어주기’ 의혹증폭
최문순 의원실 “선정단체, 자금조달·인적구성 경쟁사업자 절반 불과”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2.1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조희문)가 독립영화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자 공모과정에서 특정단체를 밀어줬다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최문순 민주당 의원실은 “19일 영진위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결과 선정업체 두 곳이 모두 경쟁사업자보다 자금조달 능력, 인적구성 등이 절반 정도에 불과했지만 관련 항목에서 12점이나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미디액트 회원들과 미디어교육 수강생, 교사, 독립영화인이 30여 명은 지난 17일 오전 광화문 영상미디어센터 로비에서 영진위의 업 운영자 공모 파행에 대한 공개 질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돌아와 미디액트
독립영화전용관사업자로 선정된 (사)한국다양성영화발전협의회(한다협)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자체 자금은 8400만원으로, 경쟁단체인 인디포럼작가회의의 1억 6600만원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인디포럼은 인적구성도 16명으로 한다협보다 7명 더 많았지만, 재무상태 및 인적구성 항목에 대한 평가점수는 한다협이 12점 높게 나왔다.

영상미디어센터 공모도 마찬가지. 사업자로 선정된 (사)시민영상문화기구는 경쟁단체인 한국영상미디어교육협의회에 재무상태와 인적구성 모두 뒤쳐졌지만, 해당 항목에서 12점 높은 점수를 얻었다.

또 한다협과 시민영상문화기구 모두 1차 공모와 거의 비슷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지만, 재공모에서 각각 111점과 142점 오른 점수를 받아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최문순 의원실은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최문순 의원실은 영진위 심사회의록도 조작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29일 최 의원실 요구로 제출한 재공모 심사회의록과 2월 16일 추가 제출한 심사위원 서명 날인 회의록의 내용이 다르다는 것. 1차 제출 자료는 3대2로 사업자를 선정한 것으로 돼 있었으나, 2차 자료에는 만장일치로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심사위원은 최문순 의원실의 확인 결과 “만장일치가 아닌 3대 2로 선정된 것이 맞다”며 “나 또한 만장일치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지만 결과적으로 사업자 선정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생각에 차후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최문순 의원은 “영진위가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도 선정이 가능한데 왜 회의록까지 조작해 가며 만장일치로 변경했는지 이유가 궁금하다”며 “어찌됐든 이는 명백한 공문서 위조로 형사처벌을 받을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문순 의원은 지난 4일 영진위의 이번 사업자 선정과정에 대표적인 문화계 뉴라이트단체인 ‘문화미래포럼’의 조직적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최문순 의원실은 “재공모 때 심사위원 5인 중 2인이 문화미래포럼의 관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번 사업자 선정과정에는 조희문 영진위원장 외에도 심사위원, 선정업체 대표 등 다수의 문화미래포럼 관련자들이 개입돼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