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누가 ‘추노’ 뒤 좇을까?
상태바
수목드라마 누가 ‘추노’ 뒤 좇을까?
KBS ‘신데렐라 언니’ MBC ‘개인의 취향’ SBS ‘검사 프린세스’ 31일 격돌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3.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종영하는 KBS <추노>의 뒤를 이을 수목극 최강자는 누가 될까. KBS, MBC, SBS가 오는 31일 동시에 새 수목드라마를 선보인다.

KBS는 <추노>의 후속작으로 <신데렐라 언니>를 방송한다. 문근영의 연기 변신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던 <신데렐라 언니>는 기존 신데렐라 이야기의 설정에 신데렐라가 언니에게 복수를 꾀한다는 반전이 담겨있는 작품이다. 군복무를 마친 천정명도 이 작품을 통해 복귀하며, <파주>의 서우, 이미숙, 2PM 옥택연 등도 출연한다.

▲ 왼쪽부터 KBS <신데렐라 언니> 문근영, MBC <개인의 취향> 손예진, SBS <검사 프린세스> 김소연. ⓒKBS, MBC, SBS
이새인 작가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MBC <개인의 취향>도 손예진, 이민호의 캐스팅으로 이미 화제가 된 작품. 게이 남자친구를 갖고 싶어하는 엉뚱녀(손예진)와 가짜 게이(이민호)의 솔직 담백한 동거담을 그렸다. 김지석, 왕지혜, 류승룡, 박해미, 조은지 등 개성 강한 조연들이 대거 출연하며, 2AM의 임슬옹도 이 작품을 통해 연기 신고식을 치른다.

SBS <검사 프린세스>는 지난해 ‘착한 드라마’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찬란한 유산>의 진혁 PD와 소현경 작가가 다시 만난 작품이다. 김소연은 이번 드라마에서 좌충우돌하며 성장해가는 초임검사 ‘마혜리’ 역을 맡았다. <추노>의 ‘최장군’ 한정수의 차기작이며, 아나운서 출신 배우 최송현의 첫 공중파 드라마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