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봄개편 ‘친정부 프로그램’ 신설 우려
상태바
KBS 봄개편 ‘친정부 프로그램’ 신설 우려
‘G-20 세계탐구’ 편성 … 이름 바꾼 ‘미수다’ 정책홍보 예능?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4.0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단행되는 KBS 봄 개편의 윤곽이 드러났다. KBS는 지난달 31일 ‘2010 TV 봄 개편안’을 이사회에 보고했다.

최근 잇단 ‘정권 홍보성’ 프로그램으로 입길에 올랐던 KBS는 이번 봄 개편에 ‘G-20 정상회담’ 참가국을 소개하는 〈G-20 세계탐구〉를 신설했다. 이 프로그램은 일찌감치 KBS 내부에서 “정권 홍보에 동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프로그램이다. 고영신 KBS 이사회 대변인은 “일부 이사들도 정부 홍보의 가능성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대신 ‘국제 시사프로그램’을 표방해 온 〈생방송 세계는 지금〉은 6개월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일선 PD들이 반발하자 사측은 “G-20 정상회담을 방송으로 풀 것이 별로 없다”며 “11월 G-20 회의가 끝나면 바로 〈세계는 지금〉이라는 타이틀로 돌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봄 개편과 함께 이름과 시간대가 바뀌는 〈미녀들의 수다〉도 정부정책 홍보 프로그램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사회 보고문건에 따르면 신설 〈쾌적한국 미수다〉(1TV, 토 오후 7시 10분)는 “세계 일류로 발전하기 위해 한국사회가 개선해야 할 점들을 국내 체류 외국인들의 시각으로 풀어보는 오락 토크쇼”라고 되어 있다.

KBS PD들은 지난 1월 이귀남 법무부 장관이 출연해 법질서 캠페인을 홍보해 논란을 빚은 〈미수다〉의 전례를 언급하며 “〈쾌적한국 미수다〉는 제목이나 기획의도로 볼 때 정부정책 홍보에 동원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언론노조 KBS본부도 지난 1일 낸 특보에서 “예능프로그램마저 정책 홍보수단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봄 개편과 함께 김인규 사장이 공언한 기자·PD저널리즘 통합 시도도 본격 추진된다. KBS 2TV는 〈8 뉴스타임〉를 폐지하고, 기자·PD가 함께 만드는 뉴스 버라이어티 〈생방송 투데이〉(가제, 오후 7시 10분~8시 35분)를 신설한다.

KBS는 또 〈역사스페셜〉과 〈환경스페셜〉을 폐지하고, 이를 〈KBS 스페셜〉로 통합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는 두 전문 프로그램을 없애는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이번 개편으로 장수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을 비롯한 〈달콤한 밤〉 〈이야기쇼 락〉 〈무한지대 큐〉 등이 폐지되며, 〈해피버스데이〉 〈야행 버라이어티〉(가제) 〈심야콘서트락〉 등이 신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