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병철 기념’ 열린음악회 제작진 징계
상태바
KBS ‘이병철 기념’ 열린음악회 제작진 징계
CP 보직 해임, 담당PD 타부서로 … 감사 끝나면 예능국장·EP도 인사위 회부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4.0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7일 부산 신세계센텀시티에서 녹화한 <열린음악회>의 홍보물과 초대권. 후원에 신세계가 명시돼있고 '호암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이라는 문구도 적혀있다. ⓒKBS노동조합

KBS가 ‘이병철 전 삼성회장’ 기념 논란에 휘말린 <열린음악회>의 제작진을 징계했다.

KBS는 지난 7일 <열린음악회> 권영태 책임PD를 보직 해임하고, 특집 프로그램 제작팀 팀원으로 발령냈다. 해당 편을 연출한 박영규 PD도 같은 팀으로 전보 조치됐다.

KBS는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신세계 후원으로 열린 <열린음악회> 초대권과 홍보물에 ‘호암 이병철 회장 100주년 기념’이라는 문구가 포함되면서 ‘재벌 홍보’ 논란에 휩싸였다.

▲ 지난달 27일 부산 신세계센텀시티에서 녹화한 <열린음악회>의 홍보물과 초대권. 후원에 신세계가 명시돼있고 '호암 이병철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이라는 문구도 적혀있다. ⓒKBS노동조합
KBS 관계자는 “제작진은 당초 홍보물에 ‘이병철 기념’ 문구가 적힌 것을 몰랐다고 부인했지만, 녹화 보름 전에 이를 확인한 것이 드러났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책임을 물어 징계성 인사 조치한 것”이라고 밝혔다.

<열린음악회>가 ‘삼성 홍보’로 논란을 일으킨 경위 파악을 위해 감사에 자체 착수한 KBS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김영선 예능국장과 김경식 예능제작국 EP(국장급 PD)를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지휘 책임’을 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KBS노동조합(위원장 강동구) 최성원 공정방송실장은 “원전수출 기념 ‘열린음악회’를 비롯해 ‘명사스페셜’ 등 최근 정치인의 잇단 출연으로 논란이 된 프로그램은 모두 예능국에서 제작했다”며 “이에 대한 총체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병철 기념’ 논란을 빚은 <열린음악회>는 ‘천안함 침몰’에 따른 예능프로그램 결방으로 지난 4일 방송되지 않았고, 11일에도 특집물이 대체 편성된 상태다.

KBS는 앞서 “부산에서 녹화된 열린음악회는 특정인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방송에는 이병철 회장과 관련된 내용이 전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