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저작권 침해’ 웹하드 업체 소송 제기
상태바
EBS ‘저작권 침해’ 웹하드 업체 소송 제기
클럽박스 등 18개 업체 22개 사이트 대상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5.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는 온라인에서 콘텐츠를 불법 유통한 웹하드·P2P 업체에 형사소송을 제기했다고 4일 밝혔다.

EBS는 지난달 29일 (주)소프트라인(서비스명: 토토디스크), (주)나우콤(클럽박스), (주)미디어앤넷(짱파일, 엠파일, 파일온) 등을 포함한 18개 웹하드 업체(22개 사이트)에 대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EBS 관계자는 “수차례 저작권 침해 중지를 요청했지만, 이들 업체는 계속 콘텐츠를 불법 유통해 불가피하게 소송을 제기했다”며 “다른 저작권 침해 업체에 대해서도 저작권 침해방치 협약 체결을 요구하고, 응하지 않을 경우 추가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