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조직개편 ‘PD저널리즘’ 겨냥하나
상태바
KBS 조직개편 ‘PD저널리즘’ 겨냥하나
시사 프로그램 보도본부 통제 … 비판적 아이템 사전차단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01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적60분>, <심야토론>의 보도본부 이전에 대해 KBS PD들은 비판적인 시사 프로의 ‘통제’가 진짜 목적이라고 보고 있다. 상대적으로 데스크의 영향력이 강한 보도본부에 시사 프로를 둠으로써 ‘문제가 될 만한’ 아이템을 사전에 차단시키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이러한 우려는 ‘PD저널리즘’을 여러 차례 비판한 김인규 사장의 인식에 바탕을 둔다. PD들은 이번 시사 프로의 보도본부 이전을 “PD저널리즘이 잘못 됐으니 보도본부로 종속시켜 고치겠다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 KBS PD협회는 지난 5월31일 신관 로비에서 조직개편을 반대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PD저널
이번 조치가 <시사투나잇> 폐지 등 그동안 KBS에서 추진된 ‘비판적 프로그램 죽이기’의 연장선이라는 분석도 있다. 시사 문제를 보도본부에 이관된 프로그램에 전담시키면서, 다른 부서는 아예 시사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PD는 “모 간부는 벌써부터 시사 분야는 보도본부로 넘기고, <KBS스페셜>은 대형기획을 하면 되지 않냐고 얘기한다”면서 “보도본부로 넘어간 시사 프로는 달라진 제작방식에 위축될 수밖에 없으니, 결과적으로 PD저널리즘 자체가 위기를 맞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편성본부 축소에 대해서는 결국 편성의 독립성을 위축시킬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센터로 축소되면 그만큼 영향력이 줄어들어 독자적인 편성 계획 추진이 어려울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PD는 “편성 센터가 되면 다른 경영관련 본부에 끌려갈 수밖에 없다”며 “편성을 사장의 통제 안에 두기 위한 것이라는 얘기도 이 때문에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디오 PD들은 “8개의 채널을 운영하는 라디오본부를 센터로 격하시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입장이다. 한 라디오 PD는 “KBS가 공영성에 대한 비판을 받을 때 방어 논리를 제공하는 것이 한민족 방송 등 라디오 채널”이라며 “앞으로 뉴미디어와 결합해 추진할 사업도 많은데 본부를 축소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카메라맨, IT, 방송콘텐츠 등의 직종을 폐지하고 이들을 신설되는 제작리소스센터로 편입시키는 것에 대해서도 KBS 구성원들은 ‘아웃소싱의 전 단계’라는 의심을 접지 않고 있다. 언론노조 KBS본부 관계자는 “제작리소스센터는 SBS 뉴스텍, 아트텍과 같은 구조”라며 “(SBS와 마찬가지로) 장기적으로 분리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