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력감축안, 조직개편 반발 키우나
상태바
KBS 인력감축안, 조직개편 반발 키우나
2014년까지 1100명 감축 ‘수신료 인상’ 사전 포석인 듯 … 노조 반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조직개편안이 최종 확정됐다. KBS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존 6본부 3센터의 조직을 5본부(시청자·보도·콘텐츠·뉴미디어테크놀로지·정책기획) 3센터(편성·라디오·제작리소스)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사상 최대 규모다.

‘조직 슬림화’와 함께 KBS는 2014년까지 정원 1100명을 줄이겠다는 인력감축안도 내놨다. 이 같은 ‘경영 효율화’ 조치는 본격적인 수신료 인상을 위한 사전 포석으로 풀이된다. KBS는 시청자 중심을 내세우며 시청자본부를 신설했다.

▲ KBS는 지난 7일 오전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김영해 부사장(왼쪽 두번째)이 조직개편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KBS

KBS는 현재 정원의 5분의 1을 줄이는 인력감축에 대해 “정년퇴직과 유사업무 통·폐합, 비핵심 업무 자회사 전환 등을 통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 박갑진 인력관리실장은 “2013년까지 정년퇴직 예정자가 800여명에 이른다”고 밝혔고, 최철호 기획팀장은 “연 180여명이 퇴직하고, 신입사원은 4~60명 수준으로 선발할 계획”이라며 매년 자연 감소분이 발생함을 강조했다.

비핵심업무 자회사 전환, 타깃은 제작리소스센터?

그러나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조직개편에 인력 감축안이 포함됨에 따라 내부 저항도 거셀 것으로 보인다. ‘인위적 구조조정 절대 반대’ 입장을 밝혔던 KBS노동조합(위원장 강동구)은 “전혀 수용할 수 없고,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안”이라고 반발했다.

최성원 KBS노조 공정방송실장은 “2014년까지 공적서비스를 확대해야하는 상황에서 인원 감축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인건비를 기계적으로 줄인 BCG(보스턴컨설팅그룹) 안을 그대로 수용한 허무맹랑한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최 실장은 “사측의 일방적인 발표에 엄중 항의했고,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인력 감축안의 핵심으로 보이는 ‘비핵심 업무의 자회사 전환’은 제작리소스센터가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초 BCG 컨설팅 결과에도 포함된 내용이다. 안희구 경영개혁단장은 “단순한 아웃소싱이 아니라 업무가 외부로 나갔을 때 자생력이 있어야 한다”며 “아직 어느 부서가 될지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제작리소스센터 신설을 두고 “아웃소싱의 전 단계가 될 것”이라고 우려한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엄경철)도 사측의 인력감축안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내규 부위원장은 “조합원의 의견을 무시한 인위적 구조조정은 용납할 수 없다”며 “총파업을 통해 단체협약 쟁취와 함께 조직개악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적60분’ 등 보도본부 이전 … “‘PD저널리즘’ 거세 보여주기 위한 졸속 추진”

한편, 내부 반발이 거셌던 시사 프로그램의 보도본부 이전, 편성·라디오본부 폐지 등도 그대로 조직개편안에 포함됐다. KBS는 보도본부에 시사교양국을 신설, PD가 만드는 일부 시사 프로그램을 옮겨 협업을 추진키로 했다. 대상은 <추적60분>을 포함한 1~3개 프로그램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선 PD들은 이에 대해 ‘게이트키핑 강화와 맞물려 제작 자율성이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지만, 최철호 기획팀장은 “(개편 후에도) PD들의 시사 프로 제작은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제작자율성이 침해될 것이라는 주장은 기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편성본부가 센터로 축소 개편된 것에 대해 안희구 경영개혁단장은 “기존 편성본부에 있던 외주제작국, 중계기술국 등이 콘텐츠본부, 제작리소스센터로 빠져나가면서 인력이 줄어들어 센터화 된 것”이라며 “고유 기능은 그대로”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덕재 KBS PD협회장(한국PD연합회장)은 “준비가 충분히 되지 않은 <추적60분> 등의 보도본부 이관은 이전 기자·PD협업 실패를 답습할 가능성이 크다”며 “도무지 방송 저널리즘 정상화가 목적이라고는 볼 수 없는 졸속적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덕재 회장은 “협회는 최근 시작한 기자·PD 교류의 성과를 지켜보고 시사프로 이전을 추진해도 늦지 않다고 대안을 제시했지만, 사측은 무모하게 밀어붙였다”며 “결국 김인규 사장의 목적은 PD저널리즘을 마녀사냥 하는 세력에게 PD들이 하는 시사 프로그램을 제거하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