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사회, 수신료 인상안 거부해야”
상태바
“KBS 이사회, 수신료 인상안 거부해야”
미디어행동 등 23일 기자회견 … “국민 동의없는 인상 반대”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23일 이사회에 현재 2500원인 수신료를 4600원 또는 6500원으로 인상하는 안건을 상정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는 “이사회가 수신료 인상안 상정을 거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행동과 ‘수신료 인상저지 100일 행동’은 이사회가 소집된 이날 오후 4시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 논의와 국민적 동의를 거치지 않은 KBS의 수신료 인상을 반대한다” 밝혔다.

▲ 미디어행동 등은 23일 오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 이사회는 사측의 수신료 인상안 상정을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PD저널
이들은 “수신료 인상안이 상정되면 언제든지 심의·의결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통과가 마찬가지의 효과를 갖는다”며 “수신료 인상이 정말 필요하다면, 이사회가 직접 인상금액의 산출내역을 정리해 사회적 논의에 부치고 여론수렴도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천정배 민주당 의원은 “KBS의 수신료 인상(과 이에 따른 광고 축소)은 언론악법 날치기로 생기게 되는 되는 조중동·재벌의 종합편성채널에 광고를 만들어주려는 불순한 의도”라며 “이명박 정권의 홍보방송 KBS에 비싼 시청료를 물 이유는 없다”고 비판했다.

임순혜 미디어기독연대 대표는 “‘수신료 인상저지 100일 행동’은 KBS 앞에서 수신료 인상반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고, 서울 명동에서 수신료 인상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기대 이상으로 시민들의 호응이 뜨겁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호, 진홍순, 고영신, 이창현 등 KBS 이사 4인은 지난 21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 KBS의 일방적인 수신료 인상 추진에 제동을 걸었다. 이창현 이사는 “국민적 합의 없이 두 가지 인상안 가운데 하나를 이사회가 선택하는 것은 문제”라며 “23일 이사회가 수신료 인상 논의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