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수신료 인상 “늦었다” “시기상조”
상태바
여야, 수신료 인상 “늦었다” “시기상조”
[라디오뉴스메이커] 진성호-전병헌, PBC‘ 열린세상, 오늘!’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 전병헌 민주당 정책위의장
▲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 전병헌 민주당 정책위의장
KBS의 수신료 인상안이 이사회에 상정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수신료 인상은 방송통신위원회를 거쳐 국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이러한 가운데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과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25일 평화방송(PBC) <열린세상, 오늘>에 나란히 출연해 수신료 인상에 대한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진성호 의원은 “수신료 인상은 시기적으로 이미 늦었다”고 강조했다. 진 의원은 “수신료 인상은 얼마나 올릴 것이냐, 언제 올릴 것이냐 하는 문제가 있는데 대한민국 전체 매체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가능한 빨리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수신료 인상이 새로 등장하는 종합편성채널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상당히 음모론적 시각이 있는 것 같다”며 “오히려 종편보다 MBC·SBS 등 공중파 채널이 가장 큰 특혜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KBS의 공정성과 경영개선이 불확실해 수신료 인상은 곤란하다”는 반론에 대해서도 “(KBS는) 컨설팅까지 받고 상당히 파격적인 구조개편을 이미 단행했다”며 “노력을 취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 전병헌 의원은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완전하게 확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수신료 인상은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KBS가 수신료를 인상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동의해 줄 수 있는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진행자가 “(수신료 인상) 처리가 곤란하다는 말씀이냐”는 질문에 전병헌 의원은 “예”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