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료 강행처리, 군사작전 방불케 해”
상태바
“수신료 강행처리, 군사작전 방불케 해”
[인터뷰] 김영호·진홍순·고영신·이창현 KBS 이사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2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호, 진홍순, 고영신, 이창현 등 KBS 야당 쪽 이사들은 28일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수신료 인상에 반대한다는 일부 주장은 오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이들은 “이사회의 일방 추진에 제동을 건 것은 수신료 인상을 관철시키기 위한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사 4명도 설득 못하는 안을 내놓으면 국민들이 동의 하겠나”라며 “더 많이 준비해 반대 세력들도 거부할 수 없는 명분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이창현, 고영신, 김영호, 진홍순(왼쪽부터) 등 KBS 야당 이사 4명은 지난 28일 오후 KBS본관 시청자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회의 수신료 인상안 일방추진을 비판했다. ⓒ언론노보

- 수신료 인상안 처리 수순에 반대하는 이유는.
“(진홍순) 여당 쪽 이사들은 안건 단독상정부터 워크숍까지 수신료 인상을 군사작전 같이 밀어붙이고 있다. 워크숍에서 종합토론까지 마치면 이제 방망이 치는 일(의결)만 남았다. 이렇게 섣불리 수신료 인상안을 들고나가, 또 다시 거부되면 공영방송 KBS는 죽는다. (고영신) 최시중 방통위원장의 발언에서도 알 수 있듯, 정부는 KBS 2TV 광고를 없애 종합편성채널사업자에게 돌리겠다는 의도를 공공연히 나타냈다. 일방적인 수신료 인상은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위해서가 아니라 ‘종편 띄우기’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

-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수신료 6500원-광고폐지’에 대한 의견은.
“(고영신) KBS 재정 안정성을 위해 광고를 폐지해서는 안 된다. 광고를 그대로 두고, 당장 필요한 디지털전환 비용 등만 충족하면 수신료를 4000원 정도로 인상하면 된다. 이렇게 되면 국민 부담도 줄고 야당도 반대할 명분이 없을 것이다. (김영호) 광고를 없애면 공공성이 높아진다는 주장은 논리적 근거가 없다. 6500원 안은 BCG 중간보고 때 없던 내용인데, 최종보고에 포함됐다. 어떤 ‘지시’에 따라 주문 생산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 앞으로의 계획은.
“(이창현) 수신료 인상은 KBS 이사회나 국회 합의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국민적 동의가 전제돼야 하는 사안이다. 지금이라도 여야 이사들이 모여 좀 더 진지하고 구체적인 논의를 통해 국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만약 여야 이사 간 원만한 의사 진행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러한 과정을 국민에게 보고하는 형식의 기자회견을 계속 가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