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도 ‘수신료 인상’ 찬성 소수”
상태바
“한나라당도 ‘수신료 인상’ 찬성 소수”
'수신료인상저지 범국민행동' 공개질의 결과 … 민언련 사무처장, 토론회서 밝혀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9.1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내에도 KBS 수신료 인상에 찬성하는 의견은 소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유진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10일 오후 방송독립포럼 토론회에서 “지난 7월 ‘KBS수신료인상저지 범국민행동’은 여야 국회의원과 7·28 재보선 후보를 대상으로 수신료 인상에 대한 입장을 공개 질의했다”며 “그 결과, 여당 의원 가운데도 수신료 인상에 찬성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경우는 드물었다”고 말했다.

김유진 사무처장은 “함께 공개질의를 진행한 <한겨레>가 아직 관련 기사를 보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어렵다”면서도 “(수신료 인상 찬성이 적은 것은) 국민의 지갑을 열게 해야 한다는 정치적 부담 때문으로 풀이된다. 야당이 원칙적 목소리를 내고 끝까지 반대한다면, 한나라당도 마음대로 밀어붙이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방송독립포럼은 10일 오후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부당한 수신료 인상 저지와 바람직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김유진 민언련 사무처장이 발제하고 있다. ⓒPD저널
앞서 7·28 재보선을 앞두고 범국민행동이 출마 후보 29명에게 KBS 수신료 인상에 대한 의견을 공개 질의한 결과, 답변자 24명 가운데 21명이 ‘반대’ 의견을 냈고 ‘찬성한다’고 답변한 후보는 3명에 불과했다. 한나라당 후보 7명 가운데 ‘찬성’ 의견을 밝힌 후보는 3명이었고, 이재오 후보 등 2명은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시민사회 진영의 ‘수신료 인상 저지운동’의 경과와 전망에 대해 발제한 김 사무처장은 각 단계별로 KBS 야당 이사, 방송통신위원회 야당추천 상임위원들이 ‘절차적 정당성’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사무처장은 KBS 야당 이사들이 수신료 인상안의 연내 처리에 합의하고 ‘공정성·독립성 연구위원회’를 구성한 것에 우려를 나타내며 “(다수인 여당 이사들과) 어설프게 싸우다 합의하느니, 몸으로 부딪혀 절차적 정당성을 주지 않는 게 낫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독립포럼은 ‘부당한 수신료 인상 저지와 바람직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10일 오후 2시부터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토론회는 김유진 민언련 사무처장과 김은규 우석대 신문방송학고 교수가 발제를 맡았고, 박민 지역미디어공공성위원회 집행위원장 신태섭 동의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남한길 전국언론노조 정책위원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라디오21’(http://www.radio21.tv)에서 생중계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