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신료 인상 전에 KBS 비리 척결부터”
상태바
“수신료 인상 전에 KBS 비리 척결부터”
미디어행동, KBS 안전관리팀 비리혐의 검찰 고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9.1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가 고의적으로 은폐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안전관리팀 비리 사건’이 검찰로 넘어가게 됐다. 미디어행동은 13일 서울중앙지검에 KBS 안전관리팀 직원 최모씨 등 9명을 배임수재, 업무상 배임·횡령, 업무방해 등으로 고발했다.

미디어행동은 이날 오후 고발장 접수에 앞서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감사 결과 비리혐의가 대부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지만, 김인규 사장 취임 후 석연치 않은 재감사로 1차 감사결과 대부분이 뒤집혔다”며 KBS의 고의적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 미디어행동은 13일 서울중앙지검에 KBS 안전관리팀의 비리혐의를 고발했다. 고발장 접수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상재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이 KBS의 조직적 은폐의혹을 제기하며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PD저널
KBS 감사실은 지난해 9월경 안전관리팀 비리혐의에 대한 제보를 접수받고, 3개월간 대대적인 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감사실은 4명을 파면하고 10명을 인사조치하라는 징계를 요청했고, 주요 혐의자에 대해서는 자체 조사 뿐 아니라 검찰조사를 의뢰하도록 조치했다.

확인된 비리혐의는 △금품수수를 통한 채용비리 △허위수당 수령 △조직적 상납을 통한 금품수수 △화염병 투척사건 조작 등이었다. 그러나 KBS는 감사실의 요구와 무관하게 올해 이 사건에 대한 ‘재감사’를 실시했고, 지난 8월 최모씨 한 명에게만 감봉 1개월의 징계를 확정했다.

미디어행동은 “국회와 시민단체는 지난해 감사실의 특별조사와 올해 재감사의 현격한 차이를 따져 보고자 감사결과 자료를 요청했지만, KBS는 공개를 거부했다”며 “감사결과가 뒤집힌 이유에 대해서도 납득할만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디어행동은 또 “KBS의 비리와 부조리를 척결하기 위해 감사실 특별조사에 적극 응했던 직원들은 지역발령 등 인사상 불이익을 받고, 조직적 왕따를 당해 정신적 고통에 시달린다는 증언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KBS, 1차 감사에서 증거 다 확보해 놓고 왜… 고의적 은폐?”

기자회견에서 최상재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KBS가 왜 공영방송 기능을 못하지 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고 꼬집었고, 조준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은 “KBS는 무너진 내부기강과 도덕적 헤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수신료 인상을 요구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미디어행동은 이번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민변 언론위원회의 이재정 변호사는 “수사 못지않은 KBS 감사 보고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KBS는 스스로 재판을 해도 좋을 만큼 진술, 양심고백, 물적 증거 등을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재감사에서 결정을 뒤집었다. 1차 감사 보고서만으로도 재판에 준하는 자료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고발) 명단에 드러나 있지 않지만, 검찰은 비리 사건이 은폐된 경위에 대해서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관련 대상자와 범죄 수 모두 엄청나고, 하나하나의 행위도 단순한 일회성이 아닌 구조적 문제다. 검찰은 행간을 잘 읽어 면밀히 수사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편, 최문순 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일 KBS 예·결산 승인을 위한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회의에서 김인규 사장을 상대로 ‘안전관리팀 비리 사건의 은폐 의혹을 따져 물었다. 최 의원은 “내달 국정감사에서 관련 인사를 증인으로 채택, 반드시 진상규명과 처벌을 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인규 사장은 “감사실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몇 가지를 알아봤는데, 처음 감사 결과와 실제 내용이 상이한 부분이 많았다”고 밝히며 “(일련의 문제들을) 공정하게 처리토록 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