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 인상, 이사회 결단 촉구”
상태바
KBS “수신료 인상, 이사회 결단 촉구”
사보 “15일 이사회 마지막 기회 … 합의 못하면 연내처리 차질”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0.15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이사회(이사장 손병두)의 수신료 인상 논의가 파행을 겪고 있는 가운데, KBS는 “이사회 의결이 너무 오랜 시간을 끌어왔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KBS는 15일 <사보>를 통해 “오늘(15일) 오후로 예정된 이사회가 사실상 여야 합의의 마지막 기회”라며 “더 이상 의결이 늦어지면 방송통신위원회와 국회 의결절차 등 수신료 인상안 연내 처리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10월 15일자 1면.
KBS는 또 “이사회 절차 지연으로 30년 숙원사업이 좌절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아가고 있다”며 조급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KBS 이사회의 수신료 인상 합의처리 가능성은 높지 않다. 14일 회의에 불참한 야당추천 이사 4명은 15일 오후 2시 열리는 이사회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야당 이사들은 여당쪽이 새로 제안한 수신료 4000원에 광고를 거론하지 않는 인상안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당초 제시한 ‘수신료 3500원-광고 현행유지’안 외에는 합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