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심의실 팀장 “이재정, 친북으로 알려진 인물”
상태바
KBS 심의실 팀장 “이재정, 친북으로 알려진 인물”
'출연 배제' 규탄성명에 댓글 … "과도하다" "표현 자제하라" 논란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0.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전 통일부 장관) ⓒ국민참여당

▲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전 통일부 장관) ⓒ국민참여당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전 통일부 장관)의 KBS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이 간부의 일방 지시로 취소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KBS 심의실 팀장이 사내게시판에 이 대표를 ‘친북 인사’로 규정해 논란이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라디오 조합원들은 지난 25일 ‘이재정 대표 출연 배제’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성명을 사내게시판(코비스)에 올렸다. 이모 KBS 심의실 팀장은 이 글에 남긴 댓글에서 대표를 “종북 내지 친북 인물로 알려져 있는 인물”로 표현했다.

이 팀장은 글에서 “국민 다대수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북한 3대 세습을 굳이 ‘진보진영 내 논란’이란 제목으로, 그것도 종북 내지 친북 인물로 알려져 있는 이재정 대표에게 들어야 할 이유는 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3대 세습을 두 사람에게 연이어 듣는 것이 공정성이냐”고 반문한 뒤 “전파 낭비를 막기 위해 담당 부장이 할 수 있는 데스킹은 두 연사를 같은 시간대에 출연시켜 토론시키는 것 아닐까”라며 ‘부당 지시’ 의혹을 받고 있는 간부를 옹호했다.

이 팀장은 “연사(이재정 대표)가 토론을 거부한 상황에서 북한 관련 전문가에게 해당 아이템에 대한 논평을 맡기라고 한 담당 부장 지시는 부당 제작지시가 아니”라며 “말도 안 되는 억지를 그만 부리고 상식으로 돌아오자”고 주장했다.  이 팀장은 라디오 PD 출신으로 제12대 KBS노동조합(위원장 강동구) 공정방송실장을 지내기도 했다.

이 팀장의 ‘친북 인사’ 규정에 KBS 구성원들은 “사내게시판이지만 지나친 표현”이라는 반응이다. KBS의 한 PD는 같은 글에 댓글을 올려 “장관도 지내고 신학자인 분을 ‘종북 내지 친북이라고 알려진 인물’로 규정하다뇨”라며 “몇 년 전 한국논단이란 곳에서 KBS 다큐 PD를 주사파 운운했다가 명예훼손으로 문 닫는 일도 있었는데 표현을 자제해 달라”고 했다.

윤성도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공정방송위원회 간사도 “이재정 대표는 통일부 장관까지 지낸 분이고, 그동안의 방송 인터뷰를 봐도 객관적으로 친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그렇게 간단히 친북·종북인사로 규정하는 건 과도하다. 개인의 선입견에 기반한 발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