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 영웅들’ 드라마로 부활한다
상태바
‘삼국시대 영웅들’ 드라마로 부활한다
KBS 연작기획, 첫 주자 백제 ‘근초고왕’ … 감우성·김지수 주연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1.0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대하드라마가 삼국시대 영웅들의 이야기를 재현한다. 이응진 KBS 드라마국장은 1일 새 대하드라마 <근초고왕> 제작발표회에서 “앞으로 3년에 걸쳐 삼국시대 영웅군주들을 주인공으로 한 대하드라마를 기획·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는 4세기 백제의 전성기를 구가한 근초고왕을 시작으로, 만주벌판을 아우른 최대 영토를 이룩한 고구려 광개토대왕, 한반도 최초 통일 국가의 기반을 닦은 신라 태종 무열왕과 문무왕의 이야기를 대하드라마로 구현할 예정이다.

▲ KBS 새 대하드라마 <근초고왕> 제작발표회가 1일 오후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감우성(가운데) 등 출연배우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BS
오는 8일 KBS 1TV에서 첫 방송되는 <근초고왕>은 <명성황후>, <무인시대>, <서울 1945> 등을 연출한 윤창범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윤 PD는 “이 작품은 대한민국 뿌리 찾기 드라마”라며 “현 세대가 백제로부터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더듬어보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근초고왕은 중국과 일본까지 영향력을 미쳤다고 전해지지만, 이를 증명하는 사료는 거의 남아있지 않다. 때문에 배우들은 오로지 대본을 바탕으로 캐릭터를 구현해내고 있다. 근초고왕 역의 감우성은 “철저히 작가와 감독의 지시대로 연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 <근초고왕> ⓒKBS

4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한 감우성은 “(첫 출연이라) 사극 드라마를 만만하게 봤는데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며 “한 여름에 10시간 동안 갑옷을 입고 촬영을 했더니 몸무게가 3kg나 줄었다. 사극에 출연하는 선·후배 연기자들이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지수는 근초고왕 ‘부여구’(감우성)의 상대역 ‘부여화’ 역을 맡았고, 이종원 안재모 이세은 이지훈 등이 비중 있는 캐릭터를 연기한다. 또 한진희, 최명길, 윤승원 등 중견 연기자와 정웅인, 강성진 등 연기파 배우들도 가세한다.

한편, <근초고왕>은 방영 전부터 주연 배우들의 사건·사고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물의를 일으켰던 김지수는 이날 제작발표회에 불참했고, 조연출과 스케줄 조정 때문에 충돌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감우성은 “현장에서 그런 갈등은 늘 있다. 이게 가십거리라면 벌써 열 번은 넘게 기사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응진 KBS 드라마국장은 제작발표회에서 김지수 씨의 불참 등에 대해 “저희의 잘못과 사소한 결례가 있을 수 있다”며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