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재정 ‘종북규정’ 지극히 사적인 의견”
상태바
KBS “이재정 ‘종북규정’ 지극히 사적인 의견”
해명 보도자료… “출연 취소, 오해이자 해프닝”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1.0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는 최근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의 라디오 출연이 일방 취소된 것에 대해 “제작진 내부의 정상적인 데스킹 과정에서 빚어진 오해이자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KBS는 파문이 확산되자 2일 보도자료를 내 “더욱 공정하고 균형 잡힌 프로그램을 위해 제작진 사이의 이견이 조율되는 과정이었다”며 “이 대표의 출연을 막기 위해 부당한 의도가 개입된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KBS는 또 심의실 팀장이 사내게시판에 이재정 대표를 ‘친북 내지 종북인사’로 규정한 것에 대해 “직원 개인이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지극히 사적인 의견을 댓글로 표명한 것”이라며 “심의실, 나아가 KBS의 공식의견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참여당은 지난 1일 KBS가 이재정 대표의 라디오 인터뷰를 일방 취소한 데 이어 심의실 팀장이 사내게시판에 이 대표를 ‘친북·종북 인사’로 규정한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KBS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